속보
VIP
통합검색

[속보]美 SVB 매각 성공에 다우 195p↑ 나스닥·S&P는 혼조세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05:10
  • 글자크기조절
뉴욕 맨해튼 나스닥 전광판 /사진= 박준식 기자
뉴욕 맨해튼 나스닥 전광판 /사진= 박준식 기자
지방은행 뱅크런 사태를 촉발한 실리콘밸리은행(SVB)이 매각되면서 뉴욕증시가 위기진화 기대감에 소폭 상승했다. 그러나 은행주 급락으로 반사이익을 얻어 랠리를 펼쳤던 나스닥 지수는 다소 하락했다.

27일(현지시간) 다우존스 지수(DJIA)는 전일보다 194.55포인트(0.6%) 상승한 32,432.08을 기록했다. S&P 500 지수는 0.16%(6.54포인트) 오른 3977.53으로 마무리됐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0.47%(55.12포인트) 하락한 11,768.84에 마쳤다.

뱅크런 문제로 연방예금보험공사(FDIC)가 떠맡았던 2개 은행 모두 민간에 매각되면서 지방은행 위기는 SVB를 끝으로 진화될 것이란 기대감이 퍼졌다. 지방은행 주가를 모아 만든 상장지수펀드(ETF)인 The SPDR S&P Regional Banking ETF(KRE)는 1.3% 이상 상승했다.
지방은행 가운데 SVB 다음으로 위기를 겪던 샌프란시스코 베이스의 퍼스트리퍼블릭은 이날 13% 이상 올랐다. 팩웨스트은행도 3%대 중반의 주가상승을 기록했다. 인베스코 전략가인 브라이언 레빗은 "연방준비제도(Fed)가 위기의 은행들에 신속한 유동성 공급에 나서면서 추가적인 뱅크런에 대한 우려가 완화했다"고 진단했다.

이날 시장에서 지난주 주가급락 위기를 겪었던 도이체방크 뉴욕상장주식 가격은 4% 후반대까지 반등했다. 하지만 은행주 위기로 반사이익을 얻고 있던 나스닥 지수는 금리인상이 성장주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타나며 약간 조정받는 모습을 보였다.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이 2%, 페이스북 지주사인 메타가 1% 가량 조정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