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정은 외투에 지저분한 흰 얼룩…사형감?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06:47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지난 16일 평양 순안 국제국제비행장에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발사 영상을 17일 공개했다. 이날 화성-17형 발사 현장에는 딸 김주애도 동행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3.03.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지난 16일 평양 순안 국제국제비행장에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발사 영상을 17일 공개했다. 이날 화성-17형 발사 현장에는 딸 김주애도 동행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3.03.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외투 소매에 흰 얼룩이 묻은 모습이 언론에 공개된 가운데 책임자가 사형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조선중앙TV는 김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지난 16일 평양 순안 국제국제비행장에서 실시한 화성포-17형 발사 영상을 다음날 공개했다. 발사 현장에는 딸 김주애도 동행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두꺼운 갈색 외투를 입었다. 그런데 외투 소매에 손바닥 크기의 지저분한 흰색 얼룩이 포착됐다. 다른 각도 영상에는 얼룩이 더 많이 보인다. 외투 하단 앞쪽, 옆쪽, 엉덩이 부분까지 같은 얼룩이 묻어 있다.

이에 한 북한 전문가는 책임자가 사형당할 수도 있다면서 놀라움을 드러냈다.

27일(한국시간) NZ헤럴드, 미러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싱크탱크 스팀슨센터의 북한 전문가인 마이클 매든 객원 연구원은 최근 자신이 운영하는 홈페이지에 "그 장면을 처음 봤을 때 나의 첫 반응은 '맙소사!'(OMFG)였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 위원장 옷에 묻은 흰색 얼룩을 보고 매우 놀랐다"며 "책임자들은 노동교화형이나 심지어 사형에 처할 수 있다"고 썼다.

그는 얼룩의 정체에 대해 갓 칠한 페인트가 묻은 것으로 추정했다. 매든 연구원은 "미사일 시험 발사 참관과 관련한 책임자들이 김 위원장 도착 전에 건물을 개조하면서 벽이나 출입구에 새로 페인트를 칠했고, 김 위원장의 옷에 젖은 페인트가 묻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각에서는 미사일 훈련과 관련한 브리핑을 위해 현장에서 사용된 칠판에서 분필 가루가 묻은 것이라는 추측도 있지만,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없다"고 추측했다.

매든 연구원은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기분이 나쁜 상태가 아니라면 이런 일로 누군가가 총살당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김 위원장이 이에 화가 났다면, 아마도 소수의 책임자가 1~2개월 동안 건설 현장이나 농장으로 보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김정일의 개인 비서가 책상에 앉아 담배 한 개비를 피웠다가 이를 발견한 김정일이 그를 총살한 사례도 있다"고도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