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내 vs 시가 갈등 유발한 남편…오은영 "정서적 분리해야" 일침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09:03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아내와 시가의 갈등을 유발한 남편에게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일침을 날렸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에는 포천 신혼집 위치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부부가 출연했다.

부부는 결혼 후 시가가 있는 경기 포천시에 살고 있었다. 남편은 직장과 집이 다 포천에 있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아내는 "광명에서 미용실을 운영하고 있었지만 모든 걸 포기하고 포천에 내려왔다. 포천엔 아무 연고가 없다"며 외로움을 토로했다.

또 남편은 아내와 싸운 뒤엔 시가 식구들에게 왜 싸웠는지 이야기를 하고, 시가 식구들은 남편 편을 들며 아내 탓을 하게 되는 상황이었다.

외로움과 시가와의 갈등 등으로 답답한 상황에 아내는 포천을 떠나고 싶어했지만 남편은 포천을 떠날 경우 자동차, 이자 지원 등 부모님 지원이 끊기는 만큼 어렵다는 입장이었다. 남편은 "부모님 지원이 없으면 현재로서는 경제적으로 힘들다"고 했다.

아내는 "밖에 나가서 살 수 있게 도와달라고 얘기하는 게 어떻냐"고 제안했으나 남편은 "나는 그런 소리 너무 싫다. 그 한마디 때문에 우리 엄마아빠를 은행처럼 여기는 것 같이 느껴진다"고 발끈했다.

이에 아내 역시 "그럼 나도 마찬가지로 나는 여기 왜 당연하게 와 있어야 하냐"고 반박했다.

결국 두 사람은 같은 이야기를 반복하게 됐고, 남편은 "서울 나가서 지금 이 돈 벌려면 밤새 일해야 한다"고 했으나 아내는 "나도 일하면 되지 않냐. 그럼 네가 그만큼 안 벌어도 되지 않냐. 남들도 다 그렇게 힘들어도 나가서 산다"고 말했다.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이를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두 사람에게 '포천'이 어떤 의미인지 짚었다. 남편은 "편한 곳, 내 돈벌이가 되는 곳"이라고 말했고, 아내는 "외딴 곳, 생각만해도 답답하다"고 답하며 눈물 지었다.

오은영 박사는 "낯선 곳에 덩그러니 왔다. 아내 입장에선 지인도 잃었다. 본인의 사업장도 정리했다. 그리고 사랑도 많이 놓친 것 같다. 잃은 게 너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포천에 온 이후, 삶에서 남편은 얻은 게 많고 편안하고 익숙하고 아내는 잃은 게 많고 불편하고 외롭다"며 "포천을 떠나게 되면 남편의 모든 걸 잃을 것 같지 않나. 남편도 두렵지 않나. 그 두려움이 현재 아내가 느끼는 두려움이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이후 아내는 자신을 만나기 위해 포천까지 온 친구를 만났다. 아내는 친구를 보자마자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내는 친구에게 "맨날 말 안 통하는 건 똑같다. 점점 한이 생긴다. 나는 이 외로움이 너무 힘들고 답답하다고 해도 남편 입장에는 그게 '왜?'인 거다"라고 하소연했다.

이어 "아버님이 대뜸 '너만 참으면 될 것 같은데 여기 화목한 거 안 보이니?'라더라. (남편에게) 그런 거 저런 거 불편하다고 하면 '왜 우리 가족들을 나쁘게 봐?'라고 한다. 지금 엄마가 이렇게 해주는 거 고맙지도 않냐는 식으로 이야기한다. '네가 우리 식구들한테 잘하는 게 뭐가 있냐?' 이 말을 해서 또 돈 것"이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또 아내는 "남편이 내 편 들어주고 그런 생각이 안 들어도 토닥여주고 보듬어주면 좋겠다. 근데 남편은 내가 이상한 사람인 거다. 시가 식구들도 그렇게 생각한다. 나는 5:1로 싸우고 있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반면 남편은 "가족이라고 하면 어쨌든 저하고 아내하고 제 아들이 돼야 하는데 본가쪽으로 치우쳐지고는 있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그는 "(아내에게) 여기서 얻어지는 건 하나도 없다. 여기선 힘들다. 마냥 힘들기만 하다. 이 가정을 지키기 위해 (본가) 여기서는 지원을 많이 해주시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편은 친구를 만나는 자리에서도 "아무리 부부가 됐어도 나의 우선은 우리 가족이다. 우리 엄마, 아빠, 누나들이 피해 보는 일은 없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화면

이를 모두 지켜본 오은영 박사는 먼저 "아내의 잠금 모드 해제를 위해 경차 중고차를 사주셨으면 좋겠다. 돈보다 외출할 수 있는 차가 있다는 긍정적인 의미가 클 것 같다. 차가 생기면 이동이 쉬우니까 아내가 미용 교육을 받으면서 커리어를 쌓는 느낌을 받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조언했다.

남편에게는 "이 가족, 배우자와 자녀가 제일 중요하고 중심이 되어야 한다. 정서적인 분리를 하셔야 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누나분들이 물어보면 '누나 신경 써주고 관심 가져주는 건 고마운데 내가 알아서 해볼게' 이렇게 해서 어떻게 보면 딱 자르는 거다. 시댁 어른들이 들어서 언짢을 일은 (이야기) 안 하는 거다"라고 당부했다.

이에 MC 김응수는 "봐도 못 본 척, 들어도 못 들은 척이다"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