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사과드리고 싶다" 전두환 손자, 공항서 수갑 차고 '피식'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350
  • 2023.03.28 08:18
  • 글자크기조절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폭로성 발언을 해온 손자 전우원 씨가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뒤 출국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폭로성 발언을 해온 손자 전우원 씨가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뒤 출국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28일 오전 6시50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A번 게이트 앞. 검은색 정장과 남색 넥타이를 맨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수갑을 찬 상태로 수사관 2명에게 끌려 나왔다. 그는 취재진 앞으로 터벅터벅 걸어온 뒤 담담한 표정으로 고개를 푹 숙였다. 한 여성이 전씨에게 "Welcome to Korea(한국에 온 걸 환영해)"라고 외치자 전씨는 피식 웃었다.

전씨는 "저 같은 죄인이 한국에 와서 사죄할 기회를 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리고 민폐 끼쳐 죄송하다"며 "수사받게 된 것 최대한 열심히 협조해 빨리 5.18 단체 유가족분들, 피해자분들께 사과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사과 결심한 이유는) 죄인이라서"라며 "제 삶이 소중한 만큼 모든 사람의 삶은 소중하다. 저는 지금 살아있지만 그분들(유가족분들)은 여기 안 계시니까 저에겐 죄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족들은) 저를 미치광이로 몰아가거나, 진심으로 아끼거나, 한국에 가지 말라고 하거나, 아예 연락이 없다"고 했다.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서는 "죄를 피할 수 없도록 방송에서 전부 다 보여줬다"며 "미국에서 병원 기록도 다 제가 사용한 게 있다. 그것을 확인해보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28일 오전 6시50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A번 게이트 앞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수갑을 찬 상태로 경찰에게 끌려 가고 있다 /영상=양윤우 기자
28일 오전 6시50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A번 게이트 앞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수갑을 찬 상태로 경찰에게 끌려 가고 있다 /영상=양윤우 기자
앞서 전씨는 뉴욕 JFK공항에서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대한항공 KE086편을 타고 이날 오전 6시에 한국 땅을 밟았다. 전씨가 탄 비행기는 이날 오전 5시20분 인천공항에 도착 예정이었다. 그러나 비행기가 약 40분 연착되면서 전씨는 오전 6시가 넘어 입국했다.

그는 입국한 직후 마약 투약 혐의로 신체 압수수색을 받고 체포됐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6시쯤 전씨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이 발부한 체포·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전씨의 모발 등을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하는 한편 전씨를 서울경찰청 마포청사로 압송했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가 전씨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전씨는 지난 26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한국으로 입국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5·18 유가족과 정신적 피해를 입은 모든 사람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는 지난 14일 자신이 전 전 대통령의 손자란 사실을 밝힌 뒤 일가 가족들이 미국에서 '검은 돈'을 쓰며 호화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는 정황 등을 폭로해 파문을 일으켰다. 자신의 주변인들의 마약 투약을 일삼고 있다는 폭로를 하기도 했다.

17일에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복용한 뒤 환각 증세를 보이다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건강을 되찾고 퇴원한 전씨는 지난 24일 SNS에 "신께서 저 같은 놈을 또 한 번 살려주셨다"며 유튜브 생방송 마약 난동 1주일 만에 자신의 소식을 알렸다.

그는 "지난 목요일에 사람들이 집에 들어오고 얼마 안 돼 기절했다"며 "3시간 이상 폐가 작동을 멈췄고 기도가 닫혔다. 삽관이 저를 살려줬고 금요일 오후 눈을 떴을 때 목 안 깊숙이 튜브가 넣어져 있었고 숨이 안 쉬어졌고 온몸이 피멍투성이였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최근 전씨가 폭로한 마약 투약 혐의자 2명을 조사했다. 이들은 국내에 거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오전 6시50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A번 게이트 앞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수갑을 찬 상태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양윤우 기자
28일 오전 6시50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A번 게이트 앞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수갑을 찬 상태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양윤우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