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명동 그 거리, 월 임대료 1232만원 '최고'…강남역 보다 비쌌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11:15
  • 글자크기조절

서울시 주요상권 140곳 실태조사

명동 그 거리, 월 임대료 1232만원 '최고'…강남역 보다 비쌌다
서울 시내 주요 상권에 있는 1층 점포의 통상임대료는 한 달에 평균 408만원이었다. '통상임대료'가 가장 높은 지역은 중구 명동(월 1232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임대료는 매달 내는 월세와 공용관리비에 월 단위로 환산한 보증금을 더한 금액으로 임차인의 부담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명동, 종로3가, 강남구청역 등 시내 140곳 생활밀접업종 밀집 상권 내 1층 점포 1만2500개를 대상으로 진행한 '2022년 상가임대차 실태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통상임대료는 단위면적 1㎡당 평균 6만9500원으로, 2021년 비교하면 약 6.6% 높아졌다. 이를 점포당 평균 전용면적(58.7㎡)으로 환산하면 월평균 통상임대료는 408만원으로 나타났다. 평균 보증금은 1㎡당 99만4000원, 점포당 5835만원이었다.

통상임대료가 가장 비싼 곳은 명동 거리로 나타났다. 1㎡당 월 21만원 수준이었다. 다음으로 △강남역(14만3600원) △여의도역(10만9700원) △압구정 로데오(10만3400원) △선릉역(10만1700원) 등도 1㎡당 월 10만원을 넘었다.

처음 입점할 때 들어가는 '초기투자비'는 평균 1억1498만 원으로 나타났다. 초기투자비는 보증금과 권리금, 시설투자비로 구분된다. 권리금(4342만원), 보증금(4020만원), 시설투자비(3137만원) 순으로 비용이 지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조사 결과를 서울시 공정거래종합상담센터에 공개해 시민들이 임대료를 산정할 때 참고 자료로 활용하게 할 예정이다. 박재용 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임차인들의 매출도 증가했지만 동반해 임대료와 권리금도 높아지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