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BTS 사는 그곳, 110억 또 찍었다…한남더힐, 올해 전국 최고가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08:36
  • 글자크기조절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단지 내부 전경. /사진=유엄식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단지 내부 전경. /사진=유엄식
서울 용산구 '한남더힐' 아파트 단지에서 올해 처음 100억원 넘는 거래가 성사됐다. 지난해 5월 기록한 신고가 110억원과 같은 가격에 최근 거래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한남더힐 전용 240.3㎡(5층)이 지난 10일 110억원에 매매됐다. 이 단지에서 거래된 금액 중 최고가다. 해당 면적은 지난해 5월에도 110억원에 3층 물건이 거래된 바 있다. 2021년 5월 77억5000만원에 매매된 것과 비교하면 32억5000만원 비싸게 거래됐다.

이번 거래가격은 올해 전국 최고가 기록이다. 올들어 전국 아파트 어떤 단지에서도 100억원 이상 거래는 이뤄지지 않았다.

한남더힐은 대우건설과 금호산업이 옛 단국대 부지에 2011년 32개 동, 600가구 규모로 조성한 중대형 평형 위주 단지다. 분양가상한제를 피해 임대 아파트로 입주자를 모집한 뒤 분양 전환했다. 최초 분양 전환가격은 43억~65억원 선이었다.

아파트 매매 거래가 시작된 2014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 1위를 기록했다. 대기업 오너는 물론 BTS(방탄소년단) 등 유명 연예인을 포함해 고소득층이 많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산구는 서울 도심 최고 부촌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남더힐과 나인원한남 등 고급 주거단지 시세는 부동산 경기침체에도 아랑곳하지않고 신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더구나 지난해 용산 대통령집무실 이전 등으로 추가 개발 기대감이 커졌다. 1.3 부동산 대책으로 세부담도 줄었다. 한남동 일대 초고가 단지 아파트 가격이 고공행진하는 이유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