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자퇴 권고드린다"…간호학과 학생회, 육아 만학도에 '똥군기'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10:31
  • 글자크기조절
지방의 한 대학교 간호학과에서 이른바 '똥군기' 논란이 불거졌다 . 학과 학생회가 강의실 청소, 총회 등을 강요하고 학과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 학생들에게 불이익을 준다며 협박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글쓴이가 게시한 학생회 카카오톡 대화 내용. /사진=보배드림 캡처
지방의 한 대학교 간호학과에서 이른바 '똥군기' 논란이 불거졌다 . 학과 학생회가 강의실 청소, 총회 등을 강요하고 학과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 학생들에게 불이익을 준다며 협박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글쓴이가 게시한 학생회 카카오톡 대화 내용. /사진=보배드림 캡처
지방의 한 대학교 간호학과에서 이른바 '똥군기' 논란이 불거졌다 . 학과 학생회가 강의실 청소, 총회 등을 강요하고 학과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 학생들에게 불이익을 준다며 협박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지방대 무자비한 똥군기 문화,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지방 소재 대학교 간호학과에 재학 중인 글쓴이 A씨는 최근 학생회 소속 학생들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공지 등이 담긴 대화 내역을 캡처해 올렸다.

글쓴이가 공개한 대화 내용에 따르면 학생회는 '교수의 공지사항'이라며 목요일과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건물 4, 5층 시설물 교환 및 가구 재배치를 위한 학과 재학생의 전체 참여를 공지했다. 학생회 측은 "개인 사유로 불참 없다"며 "간호학과가 다같이 공용으로 사용하는 공간인 만큼 만학, 복학, 편입 예외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뜬금없이 사용하지도 않는 층을, 사용 안 한 지 몇 년 된 것으로 추정되는 먼지 구덩이 빈 강의실을 청소하라 시켰다"며 "청소에 참여하지 않았더니, 교수한테 불참 인원 명단을 넘겨 불이익을 주겠다고 협박한다"고 적었다.

또 학생회는 총회 개최 공지를 대화방에 올리면서 "재학, 복학, 편입 예외 없다. 전원 참석"이라고 공지했다.

학생회 측은 '애 있는 엄마라 그 시간에 하원 하는 애 데리러 가야 해서 총회에 참석 못 한다'는 만학도의 메시지에 "다른 가족분들 통해 하원을 하시든지, 아니면 애 데리고 오시면 된다"며 "데리고 올 때까지 기다리겠다. 그리고 불참한다고 통보가 아니라 허락을 구해야 한다"고 답했다.

'개인 사정으로 바빠서 참석할 수 없다'는 문자에는 "누구는 한가해서 총회를 열고 누구는 한가해서 총회를 참석하냐"며 "학과 일이니까 하는 거고, 참석하는 것이다. 총회를 못 오는 경우가 생긴다면 사유를 정확히 설명하고 허락을 구해도 모자라는데, 사유도 말하지 않고 통보라니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거냐. 최소한의 학과 일조차 안 할 거면 자퇴하는 걸 권고드린다. 앞으로 학과에 없는 분이라고 생각하겠다"고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94학번인 나도 강의실 청소해본 적이 없는데 부조리가 많은 것 같다" "세상 무서운줄 모른다. 대화내용도 다 괴롭힘 증거다" "아직도 저런 곳이 있다니" "때려야만 폭력이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죽 재킷'의 이 남자…학폭 견디던 꼬마, '반도체 제왕' 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