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여대생, 머리 텅텅…흘러가는 대로 살면 이태원 참사" 대학 강사 막말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09:35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의 한 사립대 강사가 강의 도중 여성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다. 해당 강사는 사실을 인정하고 사의를 표명했다.

대학생 익명 커뮤니티인 '에브리타임' 한성대에는 지난 22일 공과대학 강사 A씨의 발언을 문제 삼는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강사는 "요즘 여학생들 대가리가 텅텅 빈 것 같은데 에이쁠(학점 A+) 받아서 뭐 할 거냐, 시집갈 때 남편한테 보여줄 거냐, 누구 인생 망치려고"라고 말했다.

또 "여자는 눈도 멍청하게 뜨고 여학생들 때문에 학력이 떨어진다", "여자애들은 컴공(컴퓨터 공학과) 와서 젊은 애들 자리 뺏지 말고 딸기 농사나 지어라" 등 여성 혐오 발언을 쏟아냈다고 한다.

해당 글에는 "내가 이걸 왜 수강 포기 안 했지, 진짜 인생 최대의 후회"라며 수강 신청을 후회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이외에도 A씨는 자기소개하던 학생의 말을 끊고 "그렇게 흘러가는 대로 살면 그게 이태원 참사인 거야"라며 희생자를 모욕하는 말도 서슴지 않았다고 한다.

논란이 커지자 한성대 측은 사실 확인에 나섰고, 해당 강사는 발언 사실을 인정하며 사의를 표명했다.

대학 측도 강사 사의를 받아들이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학은 이번 일로 학생들에게 수업 결손 등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처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