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BGF리테일, 성수기는 올해 2분기부터…목표가 26만원 -한국투자證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09:08
  • 글자크기조절
BGF리테일, 성수기는 올해 2분기부터…목표가 26만원 -한국투자證
한국투자증권이 BGF리테일 (184,700원 ▲300 +0.16%)에 대해 목표주가 26만원을 유지했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밑돌겠으나 2분기부터는 실적 회복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투자증권은 2023년 1분기 BGF리테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4% 상승한 1조8346억원, 영업이익은 378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김명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매출은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고 영업이익은 12% 하회할 전망"이라며 "영업이익의 부진 이유는 본격적인 리오프닝(경기재개)에도 불구하고 올해 1분기 기존점 신장이 부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 기존점 신장은 전분기(4.3%)보다 부진한 2.5%~3.5% 수준을 예상했다.

업황 성수기는 올해 2분기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봤다. 김 연구원은 "2분기부터는 따듯한 날씨와 함께 나들이 수요가 본격적으로 증가하며 BGF리테일의 기존점 신장이 다시 회복될 전망"이라며 "올해 2분기 BGF리테일의 기존점 신장은 4.0%~4.5%"라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BGF리테일과 GS리테일 간 도시락·간편 식품 신제품 출시가 경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양사의 식품 MD경쟁은 산업 객수 증가와 기존점 신장 회복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