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캐피탈, 금융권 최초 'K-택소노미' 녹색채권 발행…6000억원 규모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11:27
  • 글자크기조절
/사진=현대캐피탈
/사진=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이 28일 금융권 최초로 정부의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택소노미) 가이드에 따라 총 60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K-택소노미는 기업의 경영활동 중 친환경 활동이 무엇인지를 알려주는 한국형 녹색금융 분류 체계로, 올해부터 '금융서비스'가 개정안에 포함됐다.

KB증권·교보증권·미래에셋증권·한국투자증권·하이투자증권·키움증권 등 6개 증권사가 이번 녹색채권 발행의 공동 인수단으로 참여했다.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따라 현대캐피탈은 애초 계획보다 2000억원 증액된 총 6000억 규모의 녹색채권을 발행했다. 채권 만기는 2년 200억원, 2년6개월 1000억원, 3년 700억원, 4년 600억원, 5년 3500억원으로 구성됐다.

현대캐피탈은 이번 녹색채권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현대자동차그룹의 친환경 차량 대상 금융서비스에 투입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캐피탈은 이번 녹색채권과 관련해 나이스신용평가를 통해 K-택소노미 적합성에 대한 외부 검토를 진행했다. NICE신용평가는 "활동·인정·배제·보호기준을 모두 충족해 K-택소노미에 적합하다"며 "친환경차량 약 2만대 보급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K-택소노미 가이드라인 개정에 따라 현대캐피탈의 친환경 모빌리티 전략에도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며 "경영활동 전반에 친환경의 가치를 더욱 적극적으로 투영해 탄소중립과 지속가능발전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소비자에게는 더욱 좋은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