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성매매·소개팅 즐긴 남편에 유산한 아내…"삼혼 고려하더라, 끔찍"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10:53
  • 글자크기조절
A씨 남편이 친구와 나눈 대화와 성매매 여성을 몰래 촬영한 사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씨 남편이 친구와 나눈 대화와 성매매 여성을 몰래 촬영한 사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달 초 출산을 앞두고 남편 외도 사실을 알게 돼 이에 대해 조언을 구했던 여성이 근황을 전했다. 뱃속 태아는 스트레스로 유산했으며 남편은 세 번째 결혼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 A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저와 같은 피해자가 두 번 다시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추가 글을 올린다"며 폭로 이후 상황을 공개했다.

글에 따르면 남편은 적반하장 태도를 보이고 있다. 위자료는커녕 삼혼을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A씨는 "나처럼 똑같이 고통받고 피해보상 하라고 말했더니 '자신은 고통받을 생각도, 위자료를 줄 생각도 없다. 이미 두 번 결혼 해서 위자료를 주면 새로운 여자를 만날 수 없다'고 했다"며 "이런 일을 겪고도 3번째 결혼을 생각한다는 게 끔찍하다"고 토로했다.

시댁의 태도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A씨는 "시아버지가 '사돈어른도, 나도 남자들은 휴대전화 열면 다 이렇다. 몰랐으면 넘어갔을 일을 왜 찾아내서'라고 말했다"며 "제 행동이 잘못됐다는 식으로 말을 해 대화의 필요성을 못 느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A씨는 누리꾼들 조언에 따라 남편 차 블랙박스를 확인했고 그가 지인과 나눈 대화에서 할 말을 잃었다고 했다.

글에 따르면 남편은 "아기만 없으면 깨끗해진다"(다시 결혼할 수 있다), "아기를 낳더라도 일도 안 하는데 어떻게 혼자 키우냐. 우리가 데려올 수 있다", "일단 미안하다고 사과하면 착한 애(A씨)니까 마음 약해졌을 때 받아줄 거다" 등 말을 했다고 한다.

A씨는 "저 말 그대로 내게 카톡이 왔다. 사과마저도 진심이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었다"고 했다.
A씨 남편이 결혼정보회사를 통해 소개팅한 내역.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씨 남편이 결혼정보회사를 통해 소개팅한 내역.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끝으로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부부 상담을 받아왔다. 상담사가 '남편은 너무 심한 성중독이라 성 치료 30시간은 물론이고 절대 결혼해서는 안 될 사람'이라고 하더라. 이런 사람이 세 번째 결혼이라니. 남편 주변 사람들은 아직 모르는 것 같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남편은 여의도 증권회사에 재직 중이다. 저는 회사에 찾아갈 생각이고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으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더는 사회생활 못하게 만들고 싶다"며 "남편을 성매매처벌법으로 고발한 상태다. 어떤 용서도 해 줄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A씨는 지난 4일 이 커뮤니티에 대기업 재직 중인 남편이 결혼정보회사를 통해 여러 차례 다른 여성과 소개팅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또 업무 시간에 성매매한 정황과 동료 여직원을 성희롱한 대화 내용 등을 공개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개월새 5억 '폭락'…'영끌족 성지' 노원, 절망만 남아[부릿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