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민우, 5년간 연예계 떠나 돌연 '잠적'…"무너진 느낌" 무슨 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11:28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배우 이민우가 5년 전 돌연 연예계를 떠나 잠적한 사연을 고백한다.

이민우는 28일 저녁 방송되는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에 출연해 5년간 공백기를 가졌다고 털어놓는다.

제작진에 따르면 아역 배우 출신으로 데뷔 42년 차를 맞은 이민우는 근황을 묻는 말에 "5년 동안 모든 걸 멈췄다"며 "무너진 느낌이었다"라고 밝혔다.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사진=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이민우는 "다섯 살 때부터 한 달 이상 쉬어본 적 없이 촬영장을 오가며 살았다. 학창 시절 소풍 한 번 못 가봤다"고 토로했다.

이어 "사람은 유년기부터 겪어야 하는 과정이 있고, 그 경험이 삶의 기초가 되는데 이를 겪지 못한 채 어른의 세계에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선배 배우인 고두심은 "감수성이 예민한 천생 배우다. 어릴 때 연기를 시작하면 겪게 되는 문제"라고 공감했다.

이민우는 1981년 드라마 '조선왕조 오백년'에서 어린 단종 역을 맡아 데뷔했다. 과거에는 주로 사극에 출연했지만 2010년대 들어서는 현대극도 병행하고 있다. 2017년 '저 하늘에 태양이'를 끝으로 5년간 휴식기를 가졌으며, 지난해 '작은 아씨들'로 복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