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황후의 주식' 주총날, 대표는 어디로…"영업익 반토막 주주들에 죄송"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11:30
  • 글자크기조절
28일 오전 9시쯤 서울 종로구 LG광화문빌딩 지하 2층에서 LG생활건강 제22기 정기 주주총회가 열리고 있다./사진= 임찬영 기자
28일 오전 9시쯤 서울 종로구 LG광화문빌딩 지하 2층에서 LG생활건강 제22기 정기 주주총회가 열리고 있다./사진= 임찬영 기자
"지난해 실적 부진과 주가 하락에 대해 주주 여러분께 죄송한 말씀 드린다"

18년 만에 대표가 바뀐 LG생활건강 (533,000원 ▼3,000 -0.56%)이 전·현직 대표 없는 주주총회를 열었다. 대표들 대신 주주총회 의장을 맡은 김홍기 부사장(CFO)의 어깨가 무거워 보였다. 김 CFO의 미래 비전 선포에선 왠지 모를 공허함도 느껴졌다.

28일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LG광화문빌딩 지하 2층에서는 LG생활건강 제22기 정기주주총회가 열렸다. 이른 아침부터 주주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나온 주주들이 총회장을 가득 채웠다.

이번 주주총회는 LG생활건강의 얼굴로 불렸던 차석용 전 부회장이 18년 만에 사임함으로써 사내이사가 새롭게 바뀌는 자리였다. 이에 따라 차 전 부회장을 비롯해 새롭게 사내이사로 선임된 이정애 신임 대표의 참석 여부가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주주총회 현장에서 차 전 부회장과 이 신임 대표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차 전 부회장이 맡아왔던 주주총회 의장 역할도 최고재무책임자인 김 CFO의 몫이 됐다. 회사 자금을 총괄하는 CFO의 역할이 중요하다지만 CEO의 빈자리를 채우기엔 부족해 보였다.

김 CFO는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는 중국 코로나 봉쇄정책 강화와 우크라이나 사태에 기인한 주요 원재료의 급격한 단가 상승 등 예상치 못한 변수로 많은 어려움을 겪은 해였다"며 "코로나 상황이 개선되고 있지만 글로벌 전반의 경기 침체가 여전하고 중국 시장 역시 이전의 고성장과 같은 우호적인 환경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 세분화와 트렌드 변화 가속화로 어제까지의 성공 공식이나 사업방식의 유효성을 빠르게 악화하고 있다"며 "당사는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전략으로 경쟁력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LG생활건강이 주주총회에서 공개한 올해 전략은 △시장과 고객 변화에 대응한 브랜드 포트폴리오 강화 △시장·경쟁사 대비 부족한 디지털과 고객 경험 역량 강화 △중국·북미·일본 사업 확대 집중 및 동남아 사업 역량 강화 등이다. '숨37', '오휘' 등을 럭셔리 브랜드로 리빌딩하거나 인디 브랜드 육성이 핵심이다. 여기에 중국·북미·일본 등 해외사업 강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지난해 실적이 부진했던 만큼 주주총회 현장에서 주주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LG생활건강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은 7조1858억원으로 전년보다 11.2% 감소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44.9% 감소한 7111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이렇다 보니 주주총회에 참석한 주주들의 질문도 실적에 쏠렸다. 북미 사업 M&A(인수합병)로 인한 손상차손 발생 관련 질문이 대표적이었다. LG생활건강은 북미 사업 관련 1536억원에 달하는 손상차손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CFO는 "에이본과 보인카 인수 시 발생한 자산상 손상이 있었지만, 감사법인과 충분한 상의 하에 손상을 결정했고 추정 가능한 범위 내에서는 손상을 다했기에 추가 손상을 우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추가 M&A를 검토하냐는 질문에는 "재무적으로 좋아진 게 있기에 북미 기회가 있다면 언제든지 준비돼 있다"며" 아주 면밀히, 신중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 CFO 설명만으로 주주들을 설득하기는 어려워 보였다. 유튜브 채널 오박사TV를 운영한다는 오정훈씨(37)는 "주주로서 중국이 안 좋았으니까 이해는 되지만 중국이 나빠지니까 북미를 대비한 면이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는 미리미리 사업을 준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제22기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사내이사 이정애, 사외이사 김재환)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김재환)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 4개 안건이 채택됐다. LG생활건강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은 전년 대비 11.2% 감소한 7조1858억원, 영업이익은 44.9% 감소한 7111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료 '찔끔' 인상 역부족…'44조 적자' 한전,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