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9조원vs4000억원… K-바이오, R&D 비용 글로벌 격차 여전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14:47
  • 글자크기조절

글로벌 1위 로슈, 지난해 약 19조원 R&D 투자
국내 1위 셀트리온 4123억원… 격차 실감
국내 기업 R&D 성장세 커… 매출 대비 비중 글로벌 수준

19조원vs4000억원… K-바이오, R&D 비용 글로벌 격차 여전
지난해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R&D) 비용이 글로벌 빅파마와 여전히 큰 격차를 보였다. 로슈가 지난 한 해 글로벌 제약 기업 중에서 가장 많은 147억달러(약 19조원)를 R&D에 투자했다. 반면 우리나라 기업의 R&D 투자 비용은 최대 4000억원 수준에 그쳤다. 그럼에도 국내 기업의 R&D 비용은 3년 전과 비교해 큰 폭으로 늘어나며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매출 대비 R&D 투자가 차지하는 비율도 글로벌 수준에 근접했다.

28일 본지가 전자공시 시스템과 해외IR 자료 등을 종합한 결과,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R&D 비용을 지출한 제약사는 로슈였다. 로슈는 147억달러, 약 19조원을 R&D에 투자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2.7% 늘었다. 로슈는 지난해 알츠하이머 신약 '크레네주맙' 개발을 진행했으나 임상 시험에서 실패했다. 최근에는 차세대 면역항암제로 주목받는 항(Anti)-TIGIT 신약 '티라골루맙'을 연구하고 있다.

존슨앤드존슨(J&J)이 지난해 146억달러를 R&D 비용으로 지출하며 로슈의 뒤를 바짝 쫓았다. J&J는 차세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 꼽히는 '니포칼리맙' 임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자사의 이중항체 신약 '리브리반트'를 유한양행의 항암제 '레이저티닙'과 병용 투여하는 임상 시험도 진행하고 있다.

항암제 '키트루다'로 유명한 MSD가 135억달러 R&D 비용으로 3위를 기록했다. R&D 비용은 전년 대비 10% 이상 증가했다. 키트루다에서 벗어나 제품군을 다양화해야 한다는 필요성에서 80개 이상의 2상, 30개 이상의 3상 임상 시험에 막대한 비용을 투자했다.

이어 △화이자 114억달러(14조8000억원) △노바티스 100억달러(13조원) △아스트라제네카 97억달러(12조5000억원) △브리스톨마이어스퀴브 95억달러(12조3000억원) △일라이릴리 72억달러(9조3000억원) △사노피 67억달러(8조7000억원) △애브비 65억달러(8조4000억원) 순으로 R&D 비용이 많았다.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의 R&D 비용은 글로벌과 비교하면 초라하다. 지난해 R&D 비용이 가장 많은 국내 기업은 셀트리온 (173,500원 ▼1,900 -1.08%)으로 4123억원을 사용했다. 이어 LG화학 (721,000원 ▲34,000 +4.95%) 생명과학사업 부문이 2760억원을 투자하며 뒤를 이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785,000원 ▼3,000 -0.38%)가 2682억원으로 3위를 기록했다. GC녹십자 (127,200원 ▼1,300 -1.01%)대웅제약 (113,600원 ▲1,300 +1.16%)이 각각 2136억원과 2013억원을 R&D에 투자했다.

이 외에 △종근당 (88,600원 ▲400 +0.45%)(1813억원) △유한양행 (61,100원 ▼100 -0.16%)(1800억원) △한미약품 (306,500원 ▼3,500 -1.13%)(1780억원) △일동제약 (19,310원 ▼40 -0.21%)(1250억원) △SK바이오팜 (75,300원 ▲600 +0.80%)(1228억원)이 각각 1000억원대 R&D 비용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국내 R&D 투자 상위 10개 기업의 비용을 다 합해도 약 2조1500억원으로 로슈의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19조원vs4000억원… K-바이오, R&D 비용 글로벌 격차 여전
그럼에도 우리나라 제약·바이오 기업은 해마다 R&D 투자 비용을 큰 폭으로 늘리고 있다. 셀트리온의 2020년 R&D 비용은 3892억원으로 3년 새 6% 증가했다. GC녹십자는 같은 기간 33.5%, 대웅제약은 39% 늘었다. 종근당의 지난해 R&D 비용도 2020년과 비교하면 20% 이상 증가했다.

세 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한 기업도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20년 R&D 비용은 786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하면 3년간 241% 증가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82,100원 ▲500 +0.61%)는 2020년 324억원이었던 R&D 비용이 지난해 1130억원까지 늘어나 379% 증가세를 보였다.

매출에서 R&D 비용이 차지하는 비율도 글로벌 수준과 비슷해졌다. 로슈를 비롯해 MSD, 노바티스, 아스트라제네카 등 대부분 글로벌 제약사의 매출 대비 R&D 비용 비중은 20%대 초반이다. 10대 글로벌 제약사 평균은 18.7%다.

국내 기업에서는 LG화학 생명과학사업 부문이 30.4%, SK바이오팜이 50%로 매출 대비 높은 R&D 투자 비중을 보였다. 셀트리온(18%)과 일동제약(19.7%)도 매출 대비 R&D 비율이 20%에 가까웠다. 국내 상위 10개 기업 평균은 19.25%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료 '찔끔' 인상 역부족…'44조 적자' 한전,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