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기아 'EV9' 자율주행 시대 열었다…이 덩치가 한 번 충전에 500㎞ 질주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09:39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기아.
/사진제공=기아.
기아가 3열 7인승 대형 전기 SUV인 'EV9'을 세계 최초로 28일 공개했다. 경쟁자가 많지 않은 세그먼트에 레벨 3 자율주행 기술 등 신기술로 대거 무장한 신차를 출시하면서 전기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다지겠다는 포석이다.

EV9은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기아의 두번째 모델이다. 99.8kW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시 500㎞ 이상의 주행가능거리 달성을 인증 목표로 하고 있다. 공기저항계수를 0.28cd로 줄이면서 주행거리를 크게 개선했다. 2WD 모델과 4WD 모델로 운영될 예정으로, 4WD 모델은 '부스트' 옵션을 구매하면 최대 토크를 700Nm까지 높일 수 있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제로백)까지 약 5.3초만에 도달한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3열 대형 SUV 모델이 많지 않은만큼, EV9은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한다"며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새 영역을 개척해나가는 혁신적인 모델로, 절대적 브랜드 포지션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EV9 GT-라인에는 기아 최초로 레벨 3 자율주행 기술인 '고속도로 자율주행'이 적용된다. 고속도로·자동차 전용도로에서 주행시 운전자가 운전대를 잡지 않아도 안전거리와 차로를 유지해 최고 시속 80㎞로 주행하는 기술이다. 도로제한속도가 변화하는 구간 또는 곡선 도로 등 도로상황에 맞게 스스로 속도를 조절한다. 전방 차량 및 끼어드는 차량을 판단, 안전거리를 유지해 주행안정성이 높다. 기아는 이를 구현하기 위해 EV9에 2개의 라이다를 포함한 총 15개의 센서와 정밀지도, 통합 제어기 등을 장착했다.

외관 전면부에는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가 적용됐다. '디지털 패턴 라이팅 그릴'과 '스몰 큐브 프로젝션 LED 헤드램프', '스타맵 LED DRL(주간주행등)' 등 깔끔한 차체 면과 다양한 조명으로 미래 지향적 느낌을 구현했다. 라이팅 그릴의 경우 패턴을 취향에 따라 변경할 수 있다. 후면부는 '스타맵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가 넓은 차폭을 강조하며 전면부와 통일감을 준다.

/사진제공=기아.
/사진제공=기아.

실내는 편평한 바닥과 정제된 느낌의 시트, 센터콘솔, 도어 등의 디자인으로 공간감을 극대화했다. 하이그로시 및 크롬 소재를 최소화했으며 손이 닿는 부분에는 부드러운 소재를 적용했다. 바이오 폴리우레탄을 활용한 시트, 업사이클링 어망과 플라스틱을 각각 활용한 플로어 매트와 가니시 등 실내 곳곳에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10가지 소재가 사용됐다. 기아는 △가죽 사용 축소 △친환경 소재 10가지 이용 △관련 연구 등을 진행해 EV9 이후로 출시할 신차에도 지속가능성을 추구하겠다는 방침이다.

1열에는 헤드레스트에 메시 소재를 사용했으며 편안한 휴식 자세를 돕는 릴랙션 시트 및 운전석 에르고 모션 시트를 적용했다. 2열은 벤치 시트와 기본형·릴랙션형·스위블형 2인승 독립 시트 등 한 차종에 4가지 시트를 적용할 수 있다. 특히 스위블 시트는 180도를 회전해 3열과 마주 볼 수 있어 공간 활용도를 높였고, 시트 구성에 관계없이 2열·3열을 접어 연결하는 것도 가능하다. 프론트 트렁크에는 최초로 전자식 후드 래치를 적용, 차량 내 버튼·스마트키·디지털 키를 눌러 열 수 있다. 2WD 모델 기준 90ℓ, 최대 40kg까지 적재가 가능하다.

기아는 EV9을 시작으로 기아 커넥트 스토어를 본격 운영할 방침이다. EV9 전용 상품으로는△ 원격 주차·출차 및 주차 보조를 지원하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2' △디지털 패턴 라이팅 그릴을 추가 구매해 개성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라이팅 패턴' △차량에서 영상, 음원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스트리밍 플러스' 등이다. 추후 더 많은 기능을 개발해 적용할 계획이다.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를 통해 서비스센터에 방문하거나 별도의 장비를 연결하지 않더라도 새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

기아는 이달 31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3 서울 모빌리티쇼'에서 EV9과 EV9 GT-line을 전시하고 우수한 상품성을 고객에게 알린다. EV9(2WD·4WD)을 시작으로 추후 GT-line 모델과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더해 총 4가지 라인업을 운영한다. 오는 2분기 중 EV9(2WD·4WD)의 정부 인증 절차가 완료되면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사전 계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송 사장은 "EV9은 기아 역사상 가장 획기적인 차량으로 평가 받을 것"이라며 "현대 오토랜드 광명에서 연간 10만대 규모의 생산과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