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엑소 세훈, 여친과 산부인과 방문?…"수년간 여친 사칭" 분노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939
  • 2023.03.28 14:24
  • 글자크기조절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세훈 인스타그램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세훈 인스타그램
그룹 엑소 멤버 세훈(29)이 자신의 여자친구를 사칭한 인물에 대해 분노하며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세훈은 28일 인스타그램에 "며칠 전부터 말도 안 되는 글들이 인터넷에 돌아다녔다"며 "바로 잡아야겠다는 생각에 법적 대응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적었다.

이어 "몇 년 전부터 제 여자친구라고 사칭하는 여자가 있었다"며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저랑 연인인 것처럼 게시물을 올렸다. 저도 이야기를 들어서 알고 있었지만, 전혀 모르는 여자다. 대수롭지 않게 지나갔는데 일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세훈은 "지금 인터넷에 돌아다니고 있는 사진, 글 모두 제가 아니라고 확실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세훈이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산부인과에 방문했다는 내용의 루머가 확산했다.

이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7일 "세훈 관련 루머는 전혀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이다. 악의적인 내용을 유포한 명백한 범죄 행위"라며 "현재 게시글은 삭제됐지만, 최초 게시자와 루머 유포자들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있다.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훈도 팬 플랫폼을 통해 "가만히 있다가 이런 상황이 만들어져서 매우 화가 나지만, 여러분들에게 오해조차 하지 말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답답한 심경을 털어놨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