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컵라면 2만원" 쇼핑몰서 샀더니…달랑 '1개' 왔다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645
  • 2023.03.28 16:37
  • 글자크기조절
컵라면 낱개가 가격 2만 500원에 판매되고 있는 모습. /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컵라면 낱개가 가격 2만 500원에 판매되고 있는 모습. /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인터넷 쇼핑몰에서 컵라면 한 박스가 아닌 낱개 상품을 2만 500원에 구매해 억울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28일 트위터 등 복수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컵라면 하나를 2만 500원에 구입, 황당하다는 구매자의 댓글과 판매화면 이미지가 공유됐다.

해당 이미지에는 '큰사발 112g 컵라면' 이라는 상품명에 가격은 2만 500원이라고 적혀있다.

컵라면 한 박스인 줄 알고 구매한 소비자는 "1박스가 아니고 낱개 1개 가격이냐"고 항의했다. 이에 판매자는 "네 맞다. 상세페이지 확인 부탁한다"고 답했다.

소비자는 "정말 비싼 라면"이라며 "컵라면 1개에 2만 500원이라니 모르고 샀는데 후회하고 있다. 왕복 택배비도 1만원이고, 이런 데는 처음"이라고 분노했다.

판매자는 이에 대해서도 "담당 부서로 전달 드리겠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남겼다. 소비자는 전화까지 걸어 판매자에게 항의했지만 1박스라고 기재하지 않아 해줄 수 있는 게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소비자는 "자세히 안 본 잘못도 있지만 1박스 가격이라고 생각하지 누가 낱개 가격이라고 생각했겠냐"며 "기부했다고 생각하려고 해도 자꾸 속이 상한다"고 토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함께 분노했다. 이들은 "1박스 가격대보다 살짝 낮게 책정해서 1박스로만 시키던 소비자를 절묘하게 타깃으로 삼았다" "이런 상품 많으니 조심해야한다" "어떻게 처벌할 수 없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컵라면 하나를 2만500원에 구매한 소비자가 남긴 댓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컵라면 하나를 2만500원에 구매한 소비자가 남긴 댓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