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황영웅 '굴욕'…지하철 광고에서도 거부 당했다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6,486
  • 2023.03.28 17:46
  • 글자크기조절
'불타는 트롯맨' 황영웅 /사진=스타뉴스
'불타는 트롯맨' 황영웅 /사진=스타뉴스
학교 폭력(학폭) 논란으로 MBN 경연 프로그램 '불타는 트롯맨'에서 하차했던 가수 황영웅의 지하철 광고가 거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한국광고자율심의기구 관계자는 "황영웅의 지하철 역사 내 광고 송출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서울교통공사 내부 지침에 따라 회의를 진행한다"며 "연예인 같은 경우 과거 마약, 음주, 폭행, 사회적 논란 등이 있을 경우 조건부 승인으로 따져 결과가 나간다. 그러나 황영웅의 경우 논란이 현재 진행 중인 상태라 우선 광고를 거절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7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 내 황영웅 광고 게재를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서울교통공사에서 광고를 거절하는 경우는 처음 봤다"면서도 "그도 그럴 것이 (황영웅은) 논란 이후 자숙한 지 한 달도 안 됐다. (논란이 해소되지 않은) 이런 상황에서 광고를 게재해 준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일"이라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당초 이 광고는 트로트 음악 팬들로 구성된 단체 '팬마음'에서 투표를 많이 받은 가수의 광고를 지하철 등에 실어주는 이벤트성 행사였다.

그러나 지하철 광고가 무산됐고, 주최측은 옥외 광고를 집행했다. 실제로 지난 27일 강남대로 옥외 광고판에는 황영웅의 사진과 함께 '영혼을 울리는 목소리 천재 가수 황영웅'이라는 문구가 노출됐다.

한편, 황영웅은 지난 7일 종영된 MBN '불타는 트롯맨'의 강력한 우승 후보였으나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지면서 2차 결승전을 앞두고 자진 하차했다.

당시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린 시절의 일이라고 변명하지 않겠다. 지난 시간을 돌아보며 반성하고, 오해는 풀고, 진심으로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