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감독님 좀 빼주시면..." 근데 LG는 왜 오지환을 4번 타자로 기용할까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07:52
  • 글자크기조절
LG 오지환.
LG 오지환.
[김우종 스타뉴스 기자] 그동안 전통적으로 4번 타자는 주로 팀 내 거포가 맡았다. 그러나 올 시즌 LG의 4번 타자는 거포의 느낌보다, 정교한 타격을 자랑하는 오지환(33)이 맡는다. 본인은 농담반 진담 반으로 "4번에서 좀 빼주시면 안 됩니까"라고 했다지만, 사령탑의 믿음은 확고하다.

올해 LG 트윈스의 4번 타자로 오지환이 낙점받았다. 물론 시즌 내내 4번 타자를 맡지는 않을 것이다. 시즌 도중 벌어지는 여러 가지 상황에 따라 타순도 당연히 변한다. 그렇지만 일단 LG의 4번 타자는 오지환이다.

이유는 사령탑인 염경엽 감독의 확고한 믿음 때문이다. 염 감독은 "잠실구장을 홈으로 쓰면서 20개 이상의 홈런을 때려냈는데 무슨 말이 더 필요하겠는가"라면서 강한 신뢰를 보냈다.

LG 트윈스의 주장 오지환은 지난해 142경기에 출장, 타율 0.269, 25홈런 87타점 20도루 OPS 0.827을 마크했다. 데뷔 14년 만에 생애 최초 골든글러브를 품에 안으며 최고의 한 시즌을 보냈다.

수비와 주루에서 완벽한 모습을 보였던 그가 무엇보다 큰 것 한 방까지 갖추며 본인의 장점을 극대화했다. 2016 시즌 20개의 홈런을 때려내긴 했다. 그러나 이후 8개(2017년)-11개(2018년)-9개(2019년)-10개(2020년)-8개(2021년)의 홈런에 그쳤던 오지환이었다.

그랬던 오지환이 지난 시즌에 무려 25개의 홈런포를 터트린 것이다. 팀 내 홈런 1위는 물론, 리그 전체를 통틀어 봐도 KT 박병호(35개)와 삼성 피렐라(28개), SSG 최정(26개)에 이은 4위 기록이었다. 결국 이종범(1996~1997년), 강정호(2012년), 김하성(2016·2020년)에 이어 20홈런-20도루를 달성한 KBO 리그 역대 4번째 유격수(기록으로는 6번째)에 자리했다.

이런 맹활약을 바탕으로 LG 트윈스 구단 최초 다년 계약의 주인공이 됐다. 계약기간 6년에 총액 124억원(보장액 100억원, 옵션 24억원)의 조건이었다. 여기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20 도쿄 올림픽에 이어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도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2023 WBC 대회서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오지환의 모습.
2023 WBC 대회서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오지환의 모습.
이번 시범경기도 4번 타자로 꾸준히 나서 훌륭하게 마쳤다. 1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0(25타수 7안타) 2루타 3개, 1타점 5도루 10볼넷 장타율 0.400, 출루율 0.486을 마크했다. 홈런은 때려내지 못했지만, 10개의 볼넷을 골라내며 선구안 능력을 자랑했다.

염 감독은 "오지환은 올 시즌 2번과 4번 5번 타순을 맡을 것이다. 본인은 4번 타자에서 빼달라며(웃음), 6번 타순이 좋다고 하는데 저는 '확실한 4번 타자'라고 했다"면서 "자신에 대한 믿음과 함께 자신감도 상승했다. 정확도만 높인다면 30홈런까지 충분히 가능하다"며 재차 믿음을 드러냈다. 과연 LG의 '4번 오지환 카드'가 올 시즌 어떤 위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LG 트윈스 주장 오지환.
LG 트윈스 주장 오지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 2배 속도에 탄성…텍사스 놀라게 한 SK 기술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