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돌덩이 주웠는데 알고보니 2.6kg '금덩어리'…2억 '잭팟'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07:39
  • 글자크기조절
호주 빅토리아주에서 발견된 순금이 포함된 암석 /사진=대런 캠프
호주 빅토리아주에서 발견된 순금이 포함된 암석 /사진=대런 캠프
호주 출신 아마추어 채굴업자가 금속탐지기를 이용해 순금 2.6㎏이 포함된 암석을 발견했다.

28일(현지 시각)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아마추어 채굴업자 A씨는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 북서쪽에 위치한 일명 '골든 트라이앵글'에서 저가 금속 탐지기를 사용해 금이 들어있는 암석을 찾아냈다.

A씨의 사연은 빅토리아주 질롱에서 금 평가업체를 운영하는 대런 캠프가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캠프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캠프의 매장에 들어와 돌덩어리를 꺼내면서 "그 안에 10만 호주달러(한화 약 8680만원)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캠프는 "알아보겠다"며 A씨가 가져온 암석 성분을 확인했다. 확인 결과 4.6kg짜리 암석은 무게 절반 이상인 2.6kg 정도가 금으로 이뤄져 있었다. 그 가치는 시가로 약 24만 호주달러(약 2억820만원)에 달했다.

A씨에게서 해당 암석을 구입한 대런 캠프는 BBC에 "43년 경력 동안 본 금덩어리 중 가장 큰 암석"이라며 "일생에 한 번뿐인 발견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한편 빅토리아주는 19세기 대규모 금광이 발견되며 호주 골드러시의 중심부로 발전한 지역이다. 당시 이 지역에서 채굴된 금만 약 8000만 온스(약 2267톤)로 알려져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 또 쐈다…'명중률 100%' K-방산 천궁에 글로벌 관심 집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