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명석 신부가 돼야"…태어날 때부터 JMS, 10대들이 들은 말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3,345
  • 2023.03.29 10:18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사진=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부모의 영향으로 태어날 때부터 기독교복음선교회(JMS)의 영향력에 놓였던 'JMS 2세'들이 교주 정명석(78)의 실체를 폭로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210회에서는 JMS 2세들의 이야기가 다뤄진다.

선공개 영상에는 JMS 2세들이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한다. 익명을 요구한 이들은 "JMS 2세는 (정명석이) 좋아하는 부류였다. 이들은 대부분 중고등학생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정명석과 한 JMS 2세의 통화 내용이 공개됐다. 정명석이 "네가 몇 살이랬어?"라고 묻자, JMS 2세는 "스무 살이요"라고 답했다. 그러자 정명석은 "(우리 서로) 사랑하니까, 여기 왔다 가고 그래"라며 자신과의 만남을 강요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사진=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나도 신도였다"…용기 내 고백한 JMS 2세들


송성래 써니브래드 대표. /사진=써니브래드 인스타그램 캡처
송성래 써니브래드 대표. /사진=써니브래드 인스타그램 캡처

넷플릭스 웹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 신이 배신한 사람들'을 통해 사이비 종교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자 JMS 2세와 같이 태어날 때부터 사이비 종교에 노출된 이들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이에 JMS 2세들은 자신과 같은 피해를 보는 이들이 생기길 원치 않는다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앞서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서 베이커리를 운영 중인 유명 CEO 송성래 씨도 자신이 JMS 2세였다고 밝힌 바 있다.

송 씨는 지난 10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넷플릭스 웹다큐를 보고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며 "사실 저는 영상에 나온 JMS에서 태어난 2세였다. 이건 제가 지울 수도 없고, 바꿀 수도 없는 과거"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태어나 17세까지 사이비 종교 안에서 배운 진리가 진실이라고 믿고 자랐다"며 "교주의 신부가 돼야 한다는 말을 목사에게 듣기도 했다. 다행히 점점 머리가 커가며 스스로의 자아가 생기고 (JMS로부터) 독립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그룹 DKZ 경윤. /사진=뉴스1
그룹 DKZ 경윤. /사진=뉴스1

그룹 DKZ 소속 경윤 역시 지난 14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자신이 JMS 2세였다고 고백했다. 그는 자필 편지 사진을 올리며 "JMS와 연관됐던 사실을 미리 말하지 못한 제 부족함으로 팬들에게 힘든 시간을 보내게 해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고 전했다.

경윤은 이달 초부터 JMS 신도가 아니냐는 의혹에 휘말렸다. 이에 그는 "(JMS가) 정상적인 일반 교회로 알고 다녔다"며 "부모님은 20년 이상 JMS에 다녔고 저 역시 모태신앙이었다. 정명석을 메시아라고 믿은 건 아니지만, 조금씩 세뇌당한 것은 맞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부모가 JMS 카페를 운영하며 팬들에게 전도를 시도했다는 의혹에 대해 "그 카페를 방문했던 분들이 저로 인해 찾아간 것이라 더욱 면목이 없다"며 "과거 고민 없이 했던 말들이 큰 오해를 불러왔고, 시간을 되돌리고 싶을 정도로 반성과 자책을 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