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커피 마시면 두근두근…카페인이 심장 수축? 美연구결과 보니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09:38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커피를 마시면 심장이 더 두근거린다는 사람이 있지만, 실제로 커피 속 카페인이 심장 수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5일(현지 시각) 헬스데이뉴스에 따르면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대학 의대 심장 전문의 그레고리 마커스 교수 연구팀은 의학 전문지 '뉴 잉글랜드 의학저널' 최신 호에서 커피 섭취와 조기 심방 수축(PAC)간 상관 관계를 측정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기 심방 수축이란 심장의 윗부분인 심방에서 일어나는 불규칙한 심장 리듬이다. 심방에서 예상된 박동 형성 시점보다 일찍 전기를 만들어 박동을 일으키면서 발생한다. 건강한 심장에 나타나는 정상적인 현상이지만 사람에 따라 심장 박동이 추가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연구팀은 평균적으로 하루 한 잔 정도의 커피를 마시는 건강한 성인 100명에게 심전도 패치를 부착해 심장 활동을 기록했다.

참여자들은 2주 동안 어떤 날은 카페인이 포함된 커피를 마셨으며 어떤 날은 카페인을 섭취하지 않았다. 그 결과 카페인 커피를 마신 날의 조기 심장 박동 수축 횟수는 58회, 카페인을 섭취하지 않은 날의 횟수는 53회로 측정돼 큰 차이가 없었다.

다만 조기 심실 수축(PVC) 횟수에서 차이가 발생했다. 카페인 커피를 마신 날의 조기 심실 수축 횟수는 154회, 카페인을 섭취하지 않은 날의 횟수는 102회로 측정됐다. 조기 심실 수축은 심장의 아랫부분인 심실이 조기 수축하는 것으로 빈도가 잦으면 심부전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콜로라도 대학 의대 심장 전문의 데이비드 카오 교수는 "하루 심장 박동 횟수가 약 10만 번임을 감안할 때 카페인 커피를 마신 날의 조기 심실 수축 횟수는 전체의 0.15%, 카페인을 섭취하지 않은 날은 0.1%에 불과하다"고 해석했다.

연구팀도 "커피를 마시면 나타나는 심장 박동 변화에 신경이 쓰인다면 커피를 절제했을 때 어떻게 되는지 살펴보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