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홍준표 "당 대표가 해악 방치하면 총선 앞두고 지지율 폭락"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10:03
  • 글자크기조절

[the300]

홍준표 대구시장이 2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3년 대구광역시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2023.1.2/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2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3년 대구광역시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2023.1.2/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29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해 "당에 해악이나 끼치는 천방지축 행동을 방치하면 당 기강은 무너지고 지지율은 더욱 폭락한다"고 경고했다. 앞서 홍 시장은 잇단 실언으로 논란이 된 김재원 최고위원의 징계를 촉구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당대표가 카리스마가 없고 미지근한 자세로 좋은 게 좋다는 식으로 당 운영을 하게 되면 당은 힘든 시간을 보내게 된다"며 "더구나 총선을 앞두고 그런 식의 당 운영은 더더욱 어려움만 초래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살피고 엿보는 판사식 당 운영으로는 당을 역동적으로 끌고 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사태 때는 그렇게 모질게 윤리위(중앙윤리위원회)를 가동하더니 그 이상으로 실언·망언을 한 이번에는 어떻게 처리하는지 우리 한번 지켜보자"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당대회 직후인 지난 12일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 예배에서 윤석열 대통령 공약이기도 한 5·18 광주민주화운동 헌법 전문 게재에 대해 "불가능하다"고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표 얻으려면 조상 묘도 판다는 게 정치인"이라고 말해 논란을 불렀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14일에 "5·18 정신의 헌법 전문 게재에 반대하지 않겠다"고 사과의 뜻을 밝히고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하며 자숙하던 그러나 25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한인 보수단체 강연회에서 "전광훈 목사가 우파 진영을 천하통일했다"고 말해 다시 논란이 됐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민심에 어긋나는 발언이나 행동이 아닌지 신중을 기해야 한다"며 공개 경고에 나섰지만 홍 시장은 김 최고위원의 징계를 촉구해 왔다. 홍 시장은 5·18 관련 발언으로 논란이 되던 지난 14일에 "경상도 사투리에 벌구라는 말이 있다. 아무 생각 없이 나오는 대로 함부로 지껄이는 사람"이라며 "소신, 직설은 존중해야 하고 바람직하지만 벌구는 해악만 끼칠 뿐"이라고 저격했다.

지난 28일에는 "맨날 실언만 하는 사람은 그냥 제명하라. 경고해본들 무슨 소용이 있나"라며 "실언이 일상화된 사람인데 그냥 제명하자. 총선에 아무런 도움이 안 된다"고 촉구했다. 제명은 윤리위가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징계다.

김 최고위원은 29일 페이스북에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제 발언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드린 점에 깊이 반성하면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 매사에 자중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