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온코닉테라퓨틱스, 세계 3대 암학회서 '네수파립' 임상 결과 발표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09:27
  • 글자크기조절
온코닉테라퓨틱스, 세계 3대 암학회서 '네수파립' 임상 결과 발표
제일약품 (20,300원 ▼300 -1.46%) 자회사인 온코닉테라퓨틱스(온코닉)가 오는 4월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개최되는 미국 암연구학회(American Association for Cancer Research·AACR)에서 차세대 이중 저해 표적항암제 신약 후보물질인 네수파립(Nesuparib)에 대한 2건의 포스터를 발표한다고 29일 밝혔다.

네수파립은 파프(PARP)와 탄키라제(Tankyrase)를 동시에 저해하는 이중 기전을 가진 신약 후보물질이다. 1세대 파프(PARP) 억제제 치료 이후 나타나는 내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항암 신약으로 개발 중이다.

현재 네수파립은 난소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부터 췌장암에서도 임상 1상을 추가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 학회에서 온코닉은 2건의 비임상 연구 결과 포스터 발표에서 네수파립이 기존 항암제 내성에 대한 한계를 극복하는 등 표적 치료 가능성을 가늠할 수 있는 △항종양 효력 △이중 기전 메커니즘을 확인하며 혁신적인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능성을 입증할 것으로 보인다.

발표 예정인 첫 번째 포스터는 기존 파프 저해제에 내성이 생긴 환자의 암세포를 대상으로 진행한 종양 억제 비교 분석 결과이다. 이 연구는 문용화 분당차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와 공동으로 진행됐다. 온코닉에 따르면 이번 연구에서 네수파립이 기존 파프 억제제 대조군 중 종양 억제 효과가 가장 높았다. 특히, 기존 파프 억제제 투여 중 네수파립으로 교체 투여한 경우에도 기존 억제제를 지속적으로 투여한 양성 대조군 대비 높은 종양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

두 번째 포스터는 오도연 서울대병원 종양내과 교수와 공동 연구한 것으로 비정상 활성을 보이는 암세포 주를 대상으로 네수파립과 기존 파프 억제제를 각각 투여해 암세포 성장 억제 효과를 비교 분석한 비임상 결과다. 회사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향후 췌장암 환자 중 치료 효과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환자만 선별해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바이오마커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차현주 온코닉테라퓨틱스 상무는 "이번 포스터는 국내 최고의 교수분들과 공동 연구를 통해 네수파립의 우수한 효능을 확인할 수 있어 기쁘고 의미 있는 연구였다"며 "네수파립은 차세대 이중 저해 표적항암제로서 새로운 치료 옵션은 물론 병용 요법 제제로도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도 확인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온코닉테라퓨틱스는 2021년 미국종양학회(ASCO) 연례 회의에서 네수파립의 임상 1상 결과를 처음 공개했다. 이후 20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 12월에는 26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기관 투자자들로부터 총 46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끌어내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