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차량 엉켜있는데 '뒷짐' 지고 보기만…여경 영상 재논란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10:07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혼잡한 도로를 통제하는 남성 동료 경찰과 달리 이를 지켜보는 여성 경찰의 모습이 논란이다.

지난 28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논란 중이라는 어느 교통경찰'이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이 올라왔다.

2년 전 서울 동작구의 한 도로에서 찍힌 걸로 알려진 영상에는 남녀 교통경찰이 혼잡한 도로에서 교통정리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남성 경찰은 차량들 사이에서 오가며 쉴새 없이 수신호를 보낸다. 반면 여성 경찰은 뒷짐을 지고 이 모습을 보고 있다. 상황을 살피던 그는 차량이 뒤엉켜 있는 도로 쪽을 바라보다가 이내 뒤돌아 걸어간다.

전후 사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럼에도 누리꾼들은 영상 속 여경이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 아니냐고 비난을 쏟아냈다.

이들은 "이래서 세금 도둑이라는 말과 여경 무용론이 나오는 것", "교통경찰이 아니라 방관자네", "진짜 부끄럽다", "수신호를 할 줄 모르나"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는 "주변 도로 상황 살피면서 오는 차량 막으려고 서 있는 거 아니냐" 등 다른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런 가운데 당시 여경이 소속됐던 동작경찰서는 '여경의 태도가 다소 부적절했던 것은 맞다'고 판단한 걸로 알려졌다.

남경이 주도적으로 수신호를 보내는 동안 여경은 그 주변에서 보조근무를 서야 했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보조근무자가 거들면 주근무자가 일하기 훨씬 수월해진다는 설명이다.

다만 경찰 중 한 명이 반드시 보조근무에 나서야 한다거나, 근무 중 뒷짐을 지면 안 된다는 게 규정은 아닌 걸로 알려졌다. 또 경관 두 명이 동시에 수신호를 하거나 하면 운전자들에게 오히려 혼란을 줄 수도 있는 걸로 보인다.

해당 인물은 현재는 다른 경찰서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 2배 속도에 탄성…텍사스 놀라게 한 SK 기술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