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남편 비상장 주식 때문에..여가부 장관 재산 줄었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05:20
  • 글자크기조절

[공직자 재산공개]김현숙 여가부 장관 40억7014만원·이기순 차관, 55억8696만원 신고

/사진제공=여성가족부
/사진제공=여성가족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사진)이 올해 41억원 가량의 재산을 신고했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 게재한 '2023년 공직자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에 따르면 김 장관은 총 40억701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 장관은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로 17억8000만원 상당의 서초구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 본인 명의의 2017년식 쏘나타(1388만원)과 예금 2억2820만원도 신고됐다. 배우자 명의로는 예금이 11억6533만원이 있다고 신고했다. 장남과 차남은 각각 예금 1억7955만원, 7026만원을 신고했다.

김 장관의 재산은 7개월 새 5억원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5월 임명된 김 장관은 같은해 8월 45억원 가량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이 줄어든 주된 이유는 배우자의 비상장주식 평가손실 때문으로 보인다. 김 장관의 배우자는 오페스글로벌 비상장 주식 198만주(9억8600만원→3억9996만원)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기순 여가부 차관의 재산은 55억8696만원으로 집계됐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양평군과 가평군 토지(3억9609만원)와 송파구 장지동 아파트, 가평군 창고 등 건물(14억500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 예금이 8억5296만원, 증권 1억6285만원이 있다고 신고했다. 배우자는 예금 12억7936만원, 증권 2억7404만원을 신고했다. 어머니와 장남은 독립생계유지 사유로 신고를 거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