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검찰, 장선우 극동유화 대표 압수수색…조현범과 부당거래 의혹

머니투데이
  • 정경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11:12
  • 글자크기조절
서울중앙지검/사진=뉴스1
서울중앙지검/사진=뉴스1
검찰이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회장과 장선우 극동유화 대표 사이의 부당 거래 사건에 대한 강제 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29일 장 대표가 최대 지분을 가진 우암건설 본사 등에서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이날 우암건설 본사와 계열사, 임직원 사무실, 한국타이어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우암건설은 장 대표가 지분 73.13%를 보유한 비상장 회사다.

검찰은 조 회장이 한국타이어에서 발주한 대형 공사를 장 대표 회사에 몰아준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타이어 헝가리 공장 확장 공사(2013년) △아트라스BC 전주 공장 증설 공사(2013년) △금산 공장 압연동 증설 공사(2014년) △중앙연구소 테크노돔 공사(2014년) 등이다. 특히 테크노돔 공사는 2666억원이 투입된 대형 공사다.

검찰은 조 회장이 장 대표 회사에 일감을 몰아줘 매출을 올려주고, 그 대가로 뒷돈을 받았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조 회장과 장 대표는 어린 시절부터 알고 지내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2008년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코스닥 상장사인 앤디코프 유상증자에 참여한 뒤 시세 차익을 얻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따라 삼전 살 걸"…이차전지 몰빵 개미들 뒤늦은 후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