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흥국, 20년 기러기父 생활 끝…"절대 하지마" 뜯어말리는 이유는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507
  • 2023.03.29 15:31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시사·교양 '행복한 아침'
/사진=채널A 시사·교양 '행복한 아침'
가수 김흥국(64)이 올해 기러기 아빠 생활을 마무리한다고 밝혔다.

29일 채널A 시사·교양 '행복한 아침'에는 김흥국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그는 자녀들의 해외 유학으로 인해 2003년부터 기러기 아빠 생활 중이라고 했다.

김흥국은 "미국에서 사진, 영상, 편집 등을 전공한 늦둥이 딸이 올해 드디어 해외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다"며 "가화만사성이라고…올해 완전체 가정의 모습을 되찾는 호랑나비가 다시 나는 모습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늦둥이 딸이) 가족 화합의 일등 공신"이라며 "오는 5월에 아내와 함께 딸의 졸업을 축하하기 위해 미국 뉴욕으로 간다. 바르게 잘 성장한 딸이 이제 성인이 돼 부모 마음을 잘 이해해 줄 것 같다"고 기뻐했다.

/사진=채널A 시사·교양 '행복한 아침'
/사진=채널A 시사·교양 '행복한 아침'

그러면서 "처음엔 아들의 꿈을 키워주기 위해, 이후 자식들에게 봉사하는 마음으로 기러기 아빠 생활을 했다"며 "(자녀들을) 호주, 하와이, LA 등으로 유학 보냈다. 애들이 어리다 보니까 아내가 뒷바라지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김흥국은 "인제 와서 생각해보면 기러기 아빠 생활이 2~3년 정도면 몰라도, 10~20년 지속되는 건 너무 안 좋다"며 "누구도 기러기 아빠는 하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 (자식들) 공부도 좋지만, 가족은 함께 살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김흥국은 이날 방송에서 아내를 향한 노래인 '살아봅시다'를 열창했다. 이 곡의 가사는 김흥국이 아내를 생각하면서 직접 쓴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