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그룹, 31일 KT 주총서 사외이사 선임안 반대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15:45
  • 글자크기조절
현대차그룹, 31일 KT 주총서 사외이사 선임안 반대
오는 31일 KT (31,300원 0.00%) 주주총회에서 주요주주인 현대차그룹(7.79%)이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안에 대해 반대 표결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205,500원 ▲2,000 +0.98%)현대모비스 (227,000원 0.00%)는 최근 내부적으로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KT 주총에서 1년 재선임 안건 표결이 이뤄지는 사외이사 후보는 현재 사외이사들인 강충구·여은정·표현명 사외이사 등 3인이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KT의 대표이사 등 선임 절차에 대해 '주요 주주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하는 등 사실상 부정적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이번 사외이사 선임 반대 결정에도 지배구조의 투명성이 더욱 요구되는 소유분산기업 특성을 고려하면, 이사선임 등 주요 의사결정과정에서 대주주의 의견이 반영돼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인 ISS도 3인 사외이사 선임안에 대해 반대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여기에 주요 주주인 현대차그룹을 비롯해 최대주주 국민연금(10.13%, 작년 말 기준)에 현대차그룹까지 가세할 경우 사외이사 선임안의 통과를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또 다른 주요주주인 신한은행(5.58%)은 아직 명확한 입장이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전날 김대유·유희열 사외이사의 사퇴로, 만일 3인의 사외이사 재선임이 불발되면 KT의 사외이사는 1인(김용현)만 남게 된다.

다만 이사회 구성을 3인 이상으로 규정한 상법 규정에 따라, 3인의 사외이사는 임기가 만료되더라도 신규 사외이사 선임 전까지 '대행' 자격으로 이사회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따라 삼전 살 걸"…이차전지 몰빵 개미들 뒤늦은 후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