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유튜브 차단한 中, 틱톡 막으려는 美…달라진 '앱 파워' [차이나는 중국]

머니투데이
  • 김재현 전문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2 06:44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차이 나는 중국을 불편부당한 시선으로 바라봅니다.
추 쇼우즈 틱톡 CEO가 23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의 하원 에너지 및 상업위원회 청문회에 출석을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추 쇼우즈 틱톡 CEO가 23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의 하원 에너지 및 상업위원회 청문회에 출석을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미국도 차단할 수 있다니, 전혀 예상치 못했던 일이다. 세상이 정말 변한 것 같다!"

얼마 전 중국 소셜미디어 위챗(wechat)에 중국 지인이 미국의 '틱톡' 금지 움직임에 대해 쓴 문장이다. 옛날 기억을 떠올려보니 정말 세상이 변했다는 게 느껴졌다. 2000년대 후반 무렵 중국 정부가 페이스북·유튜브의 영향력이 무서워 접속을 차단했는데, 10여년이 지난 2023년 상황이 정반대로 바뀐 것이다.

지난 23일에는 미국 의회가 중국 숏폼 콘텐츠 플랫폼 '틱톡(TikTok)' 퇴출을 위해, 추 쇼우즈 틱톡 최고경영자(CEO)를 불러들여 5시간 동안 몰아붙였다. 필요한 절차를 밟는 미국 방식이 일언반구도 없이 접속을 차단하는 중국보다 세련되긴 했지만, 상대에 대한 두려움은 비슷한 것 같다.

2008년부터 시작된 중국의 미국 인터넷 서비스 차단은 정치적인 영향력을 우려한 탓으로 보이지만, 경제적으로도 중국 인터넷 산업에 막대한 영향을 미쳤다.

유튜브 차단한 中, 틱톡 막으려는 美…달라진 '앱 파워' [차이나는 중국]
당시 페이스북은 2008년과 2009년 중국 티벳과 신장(新疆)에서 소요 사태가 일어나자 중국에서 완전히 차단됐으며 유튜브 역시 비슷한 운명을 맞았다. 구글은 중국 사이트를 운영했으나 2010년 중국 정부의 검열 정책에 반대하며 중국시장에서 전격 철수했다. 구글 플레이 스토어는 지금도 중국에서 접속이 불가능하다.

결과는 중국 인터넷 기업의 폭풍 성장이다. 구글이 중국에서 철수하자, 바이두가 검색시장을 독점했고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빈 자리는 위챗과 웨이보가 채웠다. 유튜브가 빠진 자리는 빌리빌리가 차지했고 중국 네티즌들은 넷플릭스 대신 아이치이를 시청했다. 안드로이드 앱 마켓도 구글 대신 중국 업체들이 시장을 나눠 가졌다.



틱톡을 만든 장이밍의 바이트댄스


최근 미국의 틱톡 규제 움직임은 중국 인터넷 기업들이 그만큼 강해졌다는 걸 뜻한다. 특히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Bytedance)는 탄생 초기부터 기존 시장을 뒤흔들며 성장한 기업이다.

유튜브 차단한 中, 틱톡 막으려는 美…달라진 '앱 파워' [차이나는 중국]
전 세계 시가총액 10대 인터넷 기업을 보면 알파벳(구글)이 시총 1조2940억달러로 압도적인 1위다. 중국 인터넷 기업으로는 텐센트(4778억달러)와 알리바바(2569억달러)가 4위와 5위를 차지했으며 메이퇀(7위), 핀둬둬(9위) 등 4개 업체가 진입했다.

잠깐, 틱톡이 미국에서 그렇게 인기라는데 바이트댄스는 왜 안보일까?

아직 상장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바이트댄스의 기업 가치는 지난해 자사주 매입 당시 약 3000억달러(약 390조원)으로 평가됐지만, 지난 3월 중순 아랍에미리트(UAE)의 인공지능업체 G42가 1억달러가량의 지분을 사들일 때는 약 2200억달러(약 286조원)로 평가됐다. 바이트댄스가 상장되면 최소한 넷플릭스를 제치고 6위를 차지할 전망이다. 그렇게 보면 전 세계 시총 10대 인터넷 기업 중 5개가 중국 기업이다.

장이밍 바이트댄스 창업자/사진=블룸버그
장이밍 바이트댄스 창업자/사진=블룸버그
이들 5개 기업 중 가장 기술친화적이며 파괴적 혁신을 몰고 다닌 기업이 바이트댄스다. 이 회사는 중국 난카이대학 소프트웨어학과를 졸업한 장이밍(40)이 2012년 창업했으며 최초 히트작은 2012년 내놓은 뉴스 플랫폼 '오늘의 헤드라인'이다. 이 플랫폼은 사용자의 연령, 관심사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뉴스를 추천해주면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 다음 히트작이 2016년 9월 중국 시장에 출시돼 인기를 끌기 시작한 숏폼(Short-form) 동영상 플랫폼 더우인(틱톡의 중국 버전)이다. 역시 초기부터 복잡한 알고리즘과 빅데이터를 이용해, 사용자에게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면서 인기 몰이를 했다.

바이트댄스는 2017년 미국에서 인기를 끈 립싱크앱 뮤지컬리(Musical.ly)를 인수하는 등 초기부터 해외 진출에 공을 들였다. 이때 바이트댄스가 틱톡과 뮤지컬리를 통합해서 내놓은 서비스가 바로 지금의 틱톡이다. 틱톡은 중국 당국이 저속한 콘텐츠 규제와 청소년 보호를 강조하면서 성장의 걸림돌에 부딪히기도 했지만, 중국 시장에서 초고속으로 성장하는 데 성공했으며 그 여세를 몰아 미국 시장의 영향력도 확대했다.



미국의 Z세대가 끼고 사는 틱톡


최근 틱톡의 월간 활성 사용자수는 10억명을 넘어섰으며 미국 사용자수만 1억5000만명이 넘는다. 미국으로서는 긴장할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틱톡 사용자들은 사용시간도 길다. 센서타워에 따르면 지난해 2분기 틱톡 사용자의 하루 평균 사용시간은 95분으로 유튜브(74분), 인스타그램(51분), 페이스북(49분)을 초과했다.

중국에서도 틱톡은 사용시간이 긴 걸로 유명했는데, 미국의 Z세대(10대 후반~20대 중반) 역시 틱톡을 끼고 살고 있는 것이다. 틱톡은 시간 점유율 1위를 차지하면서 영향력도 커졌고 광고 수주 경쟁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바이트댄스는 전체 임직원 11만명 중 2만명이 넘는 개발자들이 각종 앱을 만들어내는 앱 공장이다. 바이트댄스 중국어 홈페이지에는 '오늘의 헤드라인' '더우인' '시과비디오' '토마토소설' 등 12개의 앱이 소개돼 있다. 홈페이지에는 없지만 브이로그(vlog)용 동영상 편집 앱인 '캡컷(CapCut)'도 유명하다.

미국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순위/사진=센서타워 홈페이지 캡쳐
미국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순위/사진=센서타워 홈페이지 캡쳐
지난 3월 26일 시장조사업체 센서타워의 미국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순위를 보면 1~4위가 중국 앱이다. 지난해 9월 핀둬둬가 출시한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플랫폼 테무(Temu)가 1위를 꿰찼고 바이트댄스의 캡컷이 2위, 틱톡이 3위, 중국 패스트패션업체인 쉬인(Shein) 앱이 4위를 차지했다. 미국 앱 중에는 인스타그램이 간신히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앞서 언급한 미 의회의 틱톡 청문회는 중국 기업이 만든 앱의 영향력이 무섭게 확대되는 상황을 반영하고 있다. 유력 미국 경제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억 네티즌을 이용해 사용자 선호도를 테스트하고 AI 모델을 최적화해서 해외로 수출하는 중국 인터넷기업의 질주가 계속될 것이라고 말할 정도다.

만에 하나, 미국 의회가 틱톡을 금지하더라도 중국 앱의 미국 침공은 당분간 계속될 것 같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