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우두머리 늑대 죽으면 순장?…英 동물원, 안락사 논란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06:51
  • 글자크기조절
캠퍼다운 야생동물센터 측이 안락사 시킨 늑대 무리 /사진=캠퍼다운 야생동물센터 페이스북
캠퍼다운 야생동물센터 측이 안락사 시킨 늑대 무리 /사진=캠퍼다운 야생동물센터 페이스북
영국의 한 동물원이 늑대 무리의 우두머리가 죽자 다른 늑대 4마리까지 모두 안락사시켜 논란이 일었다.

28일(현지 시각) BBC 등에 따르면 영국 스코틀랜드 던디에 위치한 캠퍼다운 야생동물센터는 전날 "우두머리 수컷 늑대 로키가 지난 21일 받은 수술 합병증으로 고통을 받아 오늘 인도적으로 안락사됐다"며 "고통으로부터 동물을 구하기 위한 어려운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로키가 안락사된 날 그와 함께 지내던 다른 늑대 4마리도 안락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로키와 무리생활을 했던 다른 4마리 늑대들은 (로키가 사라진 뒤) 불안하고 비정상적인 행동을 보였다"며 "(이번 결정은) 최후의 수단이었다. 우리 팀은 모두 가슴 아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센터 측은 지난 23일 "로키가 수술받은 이후 늑대 무리가 유난히 불안을 느끼고 있다"며 "다시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 센터는 늑대 상태가 돌아올 때까지 폐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센터 페이스북 계정 등에 안락사가 성급한 결정이었다며 비판했다. 이들은 "왜 늑대들이 모두 안락사당해야만 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남은 늑대들에게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더 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 "피할 수 있었던 생명의 손실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거세지자 센터 측은 "응원을 보내준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이 어려운 결정은 전문가의 조언 및 관련 기관과의 협의에 의해 나온 것"이라고 해명했다.

늑대는 무리 내 유대가 매우 강한 동물로 집단 구성원이 죽으면 애도 기간을 가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스코틀랜드 왕립동물학회가 운영하는 하이랜드 야생동물 공원도 2006년 늑대 무리 전부를 안락사시켰다. 당시 공원은 수컷 우두머리가 죽으면 암컷 늑대가 다른 수컷들의 서열을 인정하지 않아 늑대들끼리 서로 죽일 수 있다고 안락사 이유를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