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광주 간 '전두환 손자' 전우원 "늦어서 죄송"…5·18 단체와 만난다

머니투데이
  • 정세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08:39
  • 글자크기조절
30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한 호텔 앞에서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27)씨가 취재진을 만나 인터뷰하고 있다./사진=뉴시스
30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한 호텔 앞에서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27)씨가 취재진을 만나 인터뷰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씨(27)가 30일 광주광역시를 찾아 5·18민주화운동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전씨는 29일 오후 8시쯤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출발, 이튿날 0시30분쯤 광주에 도착했다. 경찰 조사가 끝난 직후 광주로 향한 것이다.

전씨는 광주 서구 한 호텔 앞에서 취재진에게 "태어나서 광주에 처음 와본다"며 "항상 두려움에, 이기적인 마음에 도피해오던 곳인데 천사 같은 마음으로 환영해주시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의미 있는 기회이고 순간인 만큼 최선을 다해서 피해자분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의 억울한 마음을 최대한 풀어드리고 싶다"며 "다시 한번 기회를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5·18민주화운동 피해자들과 광주시민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질문을 받자 깊은 한숨을 쉬며 10여초간 말을 잇지 못하다가 "저를 포함한 저희 가족들로 인해 지금까지 너무 상처를 많이 받으셨을 것 같다"며 "원한도 많으실 것 같고, 너무 슬픈 감정도 많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전씨는 "앞으로 열심히 노력해서 조금이라도 그 억울한 마음을 풀어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며 "이렇게 늦게 오게 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늦게 온 만큼 저의 죄를 알고 반성하고 더 노력하며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31일쯤 5월 단체 관계자들과 만날 것으로 보인다"면서 "30일에는 조금 더 공부할 기회를 가지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씨는 할아버지인 전 전 대통령을 대신해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가족 등에게 사죄하고 싶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

그는 미국에서 귀국하기 전 SNS(소셜네트워서비스)를 통해서도 "5·18 기념 문화센터에 들러 (광주민주화운동) 유가족과 이 사건으로 정신적 피해를 본 모든 분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전씨의 광주 방문에 동행한 SBS 방송국 PD는 "전씨가 31일에 5·18 단체와 만날 수 있도록 모든 일정을 조율했다"며 "5·18민주묘지 참배 등을 5월 단체와 함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5·18기념재단 측은 "5·18기념재단과 5·18 공법3단체(유족회·부상자회·공로자회)는 반성과 사죄를 위해서 광주에 온다면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