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천만명 쓰는 '보안 인증SW' 北에 털렸다" 국정원, '보안 패치' 권고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12:00
  • 글자크기조절

[the300]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북한이 작년 말 국내외 주요 민간·공공기관 60여곳의 PC 210여대를 해킹한 사실이 국가정보원에 의해 적발됐다. 국정원은 보안 프로그램을 최신 버전으로 신속하게 업데이트해달라는 대국민 권고에 나섰다.

국정원은 30일 경찰청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과 함께 북한의 PC해킹과 악성코드 유포 등 해킹 공격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정원 등에 따르면 해킹에 악용된 소프트웨어는 국내 A사가 제작한 전자금융 및 공공부문 인증서 관련 프로그램이다. 국내외 1000만대 이상의 기관 업체 개인 PC에 설치된 것으로 추정된다.

국정원은 올해 1월 긴급 대응에 착수해 악성코드의 작동 원리 등에 대한 상세 분석을 완료했다. A사의 협조를 받아 공격-방어 시현을 진행하는 등 보안 패치 개발도 마쳤다. 해당 프로그램을 사용하던 공공·금융기관들을 대상으로 보안 패치가 진행되고 있다.

국정원은 "대규모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관련 사실을 공개하는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신속한 금융보안 인증 소프트웨어의 보안 업데이트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국정원은 금융보안 소프트웨어를 악용한 북한의 조직적 해킹 시도가 최근 증가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 기관과 12개 금융보안 소프트웨어 제조사가 참가하는 유관기관 간담회를 다음 달 5일 개최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 뚝 떨어진 주가 '훨훨'… LG이노텍, 이유 있는 신고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