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비명' 이원욱 "민주당 원내대표 출마…내가 있어야 통합 지도부"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11:59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국의 수입산 전기차 및 배터리 세제 지원 차별 금지 촉구 결의안’에 대한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국의 수입산 전기차 및 배터리 세제 지원 차별 금지 촉구 결의안’에 대한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명'(非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원내대표 출마 결심을 했다"며 "원내대표 선거에 이원욱 정도가 들어와있으면 '진짜 통합지도부가 만들어졌구나'라고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지도부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원내대표 출마 준비를 위해) 여러 의원님들을 찾아뵙고 경청하고, 왜 출마해야 하는지에 대해 이유도 설명드리고 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의원이 차기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할 경우 오히려 분란이 일어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최근 이재명 당 대표도 비명계를 중용하는 당직개편을 했다"며 "지금과 같은 친명 일색의 단일 목소리 가지고는 안 되겠다, 민주당의 다양한 목소리들이 들어와야겠다고 판단을 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이재명 당 대표에 대해 직접적인 사퇴론을 얘기한 적은 없다"며 "(다만) 민주당이나 국민의힘이나 정치훌리건과 같은 강성 팬덤들한테 이끌려서 (정치를) 하면 안된다. 이 대표가 정치훌리건과 같은 사람들을 양성하는 듯한, 보호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고 얘기했었다)"고 했다.

또한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에 대해 "개인 문제와 당 문제를 분리할 필요는 있어보인다"며 "당 지도부가 사법리스크에만 초점을 맞춰 방탄 정당화되는 당의 이미지로서는 앞으로 당의 미래비전을 보여줄 수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은 차기 원내대표로 당선되면 당 내 기구인 '새로고침위원회'가 내놓은 보고서에 기반해 당을 운영하겠다고도 했다. 새로고침위원회는 지난해 대선, 지방선거 등에 패배한 후 당 쇄신을 위해 만든 자문기구다. 지난해 8월 새로고침위원회는 민주당이 40%의 핵심 지지층에 안주하다 선거에서 패배했다는 진단을 내놓은 바 있다.

이 의원은 "지방선거 전부터 지금까지 민주당 모습을 보면 개혁우선 그룹에만 초점을 맞춰 일을 해왔다"며 "많은 나머지 그룹들이 민주당을 최소한 지켜보고 있거나, 지지를 철회하거나, 무당파로 빠지는 모습을 보여준 것이 아닌가 싶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