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벚꽃만개 '전남 영암' 가면 7가지 '이것부터' 즐기세요"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15:17
  • 글자크기조절
2023 왕인문화축제 전경/사진= 영암군
2023 왕인문화축제 전경/사진= 영암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지정 문화축제인 '영암왕인문화축제'가 왕인박사유적지와 구림마을 등이 있는 전남 영암군 일대에서 다음달 2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이 축제는 일본에 유학을 전해 아스카 문화를 열게 한 것으로 알려진 왕인박사를 기리는 행사다. 4년 만에 재개되는 대면 축제로 코로나 이전처럼 많은 관람객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 영암에서 태어난 왕인박사를 기리는 뜻으로 올해는 'K-컬처의 시작, 왕인의 빛'이라는 주제로 기획됐다. 이번 축제 마지막 날에 예정된 테마퍼레이드는 왕인박사가 현대에 귀환해 영암의 미래를 다시 밝힌다는 스토리로 재현된다.


벚꽃 핀 왕인박사유적지와 구림마을

특히 벚꽃이 피는 시기와 겹쳐 축제와 함께 벚꽃 관광도 즐길 수 있다. 벚꽂은 왕인박사유적지와 구림마을 등에서 만개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영암군민과 방문객이 편을 나눠 진행하는 '도포제 줄다리기'도 참여할 만 하다. 일본에 큰 영향을 준 왕인박사의 고향을 둘러 보러오는 일본 관광객들도 영암을 많이 찾았다. 영암과 제휴도시인 일본 간자키시 소재 왕인박사 현창공원에 있는 왕인문을 왕인박사유적지에 그대로 재현한 제막식도 선보였다.

"벚꽃만개 '전남 영암' 가면 7가지 '이것부터' 즐기세요"

축제의 중심지역 중 하나인 구림마을은 전통 한옥이 보존되고 있다. 마한시대부터 촌락을 이룬 곳이다. 왕인박사를 비롯해 신라시대 도선국사, 고려 최지몽 등을 배출한 마을이다. 고즈넉한 한옥마을을 거닐다보면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구림마을만의 특별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벚꽃만개 '전남 영암' 가면 7가지 '이것부터' 즐기세요"
구림마을 야간 조명/사진=영암군
구림마을 야간 조명/사진=영암군



영암의 자랑 하정웅미술관과 월출산

미술애호가라면 하정웅미술관도 빼놓을 수 없다. 재일교포인 하정웅 선생의 미술품 기증으로 만들게 된 이 미술관은 전남 지역의 군립 미술관이라고 하기엔 소장 작품의 수준이 꽤 높다.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또 하나의 광주시립하정웅미술관과 더불어 전남 지역 여행시 미술품 관람객에겐 필수 코스다. 하정웅미술관에서도 축제를 맞아 미디어아트 '달빛토크'전을 연다. 영암의 역사 문화와 자연을 미디어아트로 구현한다.

영암에선 바위산으로 유명한 월출산 등산도 즐길 수 있다. 주봉인 천황봉 중심으로 바위산 특유의 절경을 뽐낸다. 등산이 아니더라도 인근 덕진차밭에서 즐길 수 있는 월출산 만의 독특한 풍경도 좋다. 월출산에서 강진 방면으로 이동하면 조선 중기에 만들어졌다는 백운동 정원이 있다. 호남 3대 정원으로 불리는 이곳은 자연을 그대로 살린 한국식 정원의 진수를 보여준다.
"벚꽃만개 '전남 영암' 가면 7가지 '이것부터' 즐기세요"



월출산기찬랜드·트로트가요센터도 인기


여러 관광 시설이 모여 있는 월출산기찬랜드 안에 자리한 한국트로트가요센터는 트로트를 테마로 한 전시관이다. 이 곳은 관광공사 선정 '음악여행하기 좋은 곳'으로 선정된 바 있다. 트로트가요센터에는 음악다방처럼 꾸민 공간에선 추억을 부르고 노래방으로 꾸며진 곳도 있어 애창곡을 부를 수도 있다. 영암출신 가수 하춘화를 기념하기 위해 꾸며진 2층 공간에선 그의 가수 활동이 잘 정리돼 있다. 인근 가야금산조테마공원과 영암곤충박물관도 가족과 동행하기 좋은 곳이다.

한국트로트가요센터 명예의 전당에 트로트 스타의 사진이 시대별로 걸려 있다/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트로트가요센터 명예의 전당에 트로트 스타의 사진이 시대별로 걸려 있다/사진=한국관광공사
월출산 정기를 받은 곳에 조성된 기찬랜드에는 먹거리를 즐길 식당들과 즐길거리 관광·휴양시설들이 모여 있다. 이 곳엔 바둑 애호가들이 좋아할만한 영암출신 조훈현 국수 관련 소장품이 전시된 조훈현바둑기념관도 있다. 가족 단위 방문객을 위해 어린이들이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키자니아 in 영암'도 운영된다.


고대 마한 역사의 향기 체험도


마한문화공원도 가족 관광객이 갈 만한 곳이다. 영산강 유역에 있었던 고분 유적과 함께 고대 마한문화를 알 수 있도록 테마공원으로 꾸몄다. 유구 발굴 체험을 할 수 있는 곳도 있어 저학년 학생들에게 인기코스다. 국립마한문화센터 유치를 위해 영암군이 학술대회와 마한문화축제 등을 여는 곳이기도 하다.

축제기간 중 영암도기박물관에선 관람객에게 도예 장인들의 작품과 생활도기 등에 대해 할인판매도 한다. 영암지역은 1000년이 넘는 도기 역사를 갖고 있다. 황토땅인 영암에는 국가사적인 구림도기가마터 등 도기 유적지가 많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4년 만의 대면 축제를 위해 70여개 기관·단체 등 4700여명의 군민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며 "영암의 우수한 역사문화관광자원을 축제와 연계하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벚꽃만개 '전남 영암' 가면 7가지 '이것부터' 즐기세요"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