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북한軍, 우크라전쟁 파견 추진"…'병력 부족' 러, 北 도움 받나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62
  • 2023.03.30 14:23
  • 글자크기조절

우크라 선전 채널 인용 보도, "5월 말까지 매달 1만~1만5000명 투입 예상"

러시아 인터넷 매체 루스카야 베스나(러시아의 봄)는 30일(현지시간) 북한이 러시아를 돕고자 오는 5월 말까지 의용군을 우크라이나 전장에 파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루스카야 베스나 홈페이지
러시아 인터넷 매체 루스카야 베스나(러시아의 봄)는 30일(현지시간) 북한이 러시아를 돕고자 오는 5월 말까지 의용군을 우크라이나 전장에 파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루스카야 베스나 홈페이지
북한이 우크라이나 전장에 의용군을 파견해 러시아를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고, 러시아는 북한 의용군 투입을 대비해 한국어가 가능한 장교들을 물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30일(현지시간) 러시아 인터넷 매체 루스카야 베스나(러시아의 봄)는 우크라이나 선전 채널을 인용해 작성한 "북한 자원봉사자들이 우크라이나 군대에 맞서 러시아를 위해 싸울 것인가"라는 기사를 통해 북한 의용군 부대가 오는 5월 말까지 러시아의 '특별군사작전' 지역에 파견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특별군사작전'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을 표현할 때 쓰는 용어다.

러시아는 예상보다 길어진 우크라이나와 전쟁에 탄약 등 군사 장비는 물론 전장에 투입될 병력도 부족한 상황이다. 올렉시 레즈니코우 우크라이나 국방부 장관은 앞서 "러시아군은 탄약이 부족하다고 말하며 매일 최소 500명의 군인을 잃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동부 최대 격전지인 바흐무트에서 오는 4월 또는 5월에 반격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루스카야 베스나는 북한의 보병과 포병이 자체 무기와 포탄을 갖고 우크라이나 전장에 도착할 것이라고 점치며 러시아가 파견된 북한 의용군과의 작전 공조를 위해 한국어를 구사할 수 있는 장교들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청한 러시아군 총참모부 소속 장교는 우크라이나 선전 채널에 "매달 1만~1만5000명 규모의 북한군이 투입될 수 있다"며 "러시아 보병을 공격 임무에서 빼내 북한군을 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론적으로 북한군은 우리가 지금 싸우고 있는 것처럼 현대 기술을 사용하지 않고 전투를 수행하는 데 있어 우리보다 더 잘 준비돼 있다"며 "그들(북한 의용군)이 획기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을지는 의심스럽지만, 우크라이나인들에게 피를 흘리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군의 우크라이나 파견 사실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러시아 국영 통신 등 러시아의 다른 유력 매체들은 관련 소식을 전하지 않고 있고, 러시아 당국도 별다른 논평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북한군의 우크라이나 전쟁 투입설은 이전에도 제기됐었지만, 실제 파견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지난해 8월 러시아 국방 전문가인 이고르 코로셴코는 국영 TV채널에 출연해 북한이 의용군 파견을 준비하고 있다며 러시아 정부가 이를 승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코로셴코는 당시 "10만명의 북한 의용군이 우크라이나로 파견돼 분쟁에 참여할 준비가 돼 있다. 우리(러시아)는 이를 허용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반 네차예프 러시아 외무부 정보언론국 부국장은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이다. 북한과 그런 협상은 진행되지 않았다"고 반박하며 러시아군이 충분한 병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