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은행, 기업 부실 방지 위해 올해 신용위험평가 확대 실시

머니투데이
  • 이용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15:00
  • 글자크기조절
금감원 사옥
금감원 사옥
금융감독원은 은행 신용위험평가 담당 임직원을 대상으로 올해 기업 신용위험평가 추진방향 관련 간담회를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기업구조조정 촉진법 등 관련 법규에 따라 채권은행은 거래기업에 대한 신용위험평가를 매년 실시하고, 평가결과에 따라 필요한 사후 관리를 해야 한다. 기업들은 A등급(정상 영업 가능), B등급(부실징후 가능성), C등급(부실징후기업, 정상화 가능성 높음), D등급(부실징후기업, 정상화 가능성 낮음) 등 4개 등급으로 나뉜다. 평가등급별로 신속금융지원, 프리워크아웃, 회생절차 등 필요한 사후 조치를 받는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대내외 복합위기 대응을 위해 기업에 대한 신용위험평가가 중요하다는 공감대 아래 추진됐다. 또 정부의 다양한 중소기업 지원제도가 은행의 거래기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이 사업재편, 중소기업 금융컨설팅 지원 등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목적도 있다.

올해 신용위험평가 추진방향으로는 △취약 부문에 대한 선제적 평가 △업종별 특성 등을 반영한 정확한 평가 △기업 상황에 맞는 다양한 대응 노력 등이 제시됐다. 또 고금리 기조에서 기업의 부실이 현재화하기 전에 선제적 지원이 이뤄지도록 기업에 대한 수시평가를 확대 실시하기로 했다. 구조적 어려움으로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되는 기업은 신속한 회생절차 등을 통해 신용위험 확산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