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SG 김광현 VS KIA 앤더슨 격돌, 개막전 선발 '토종 단 2명' [미데 현장]

스타뉴스
  • 한남동=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14:32
  • 글자크기조절
개막전 선발로 맞붙게 된 SSG 김광현(왼쪽)과 KIA 앤더슨. /사진=SSG 랜더스, OSEN
개막전 선발로 맞붙게 된 SSG 김광현(왼쪽)과 KIA 앤더슨. /사진=SSG 랜더스, OSEN
[한남동=안호근 스타뉴스 기자] '야구는 투수 놀음', '시작이 반이다'라는 야구 격언과 속담이 있다. 다음달 1일 전국 5개 구장에서 열릴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선발 투수가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다.

30일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햐앗트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미디어데이에서 관심을 끈 질문 가운데 하나는 10개 구단은 144경기 대장정의 첫 걸음에 어떤 투수를 선발로 내보낼까였다.

개막전은 서울 잠실야구장(두산 베어스-롯데 자이언츠), 서울 고척스카이돔(키움 히어로즈-한화 이글스), 인천 SSG랜더스필드(SSG 랜더스-KIA 타이거즈), 수원 KT위즈파크(KT 위즈-LG 트윈스),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삼성 라이온즈 NC 다이노스)에서 열린다.

디펜딩 챔피언 SSG 선발은 김광현, KIA는 숀 앤더슨으로 맞불을 놓는다. 김원형 감독은 "김광현 다른 수식어 필요없이 대한민국, SSG 1번 에이스"라고 설명했고 KIA는 "컨디션도 가장 좋고 구위나 제구력도 5명 선발 중 가장 뛰어나다. 개막전 이길 수 있는 필승카드로 낙점했다"고 설명했다.

키움 안우진은 SSG 김광현과 함께 개막전 유이한 토종 선발 투수로 나선다./사진=OSEN
키움 안우진은 SSG 김광현과 함께 개막전 유이한 토종 선발 투수로 나선다./사진=OSEN
키움은 160㎞ 강속구를 뿌리는 지난해 투수 2관왕 안우진이, 한화는 마운드의 새로운 희망 버치 스미스가 출격한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안우진은 팬 여러분들 아시듯이 국내 자타공인 최고의 투수다. 계속 발전해나가고 큰 경기 즐기고 강력한 투구 할 수 있다"고 "전통적으로 한국인 선발을 택했지만 올 시즌은 이를 깨고 스프링캠프에서 가장 좋은 투구를 펼친 스미스를 내세우겠다"고 말했다.

감독 데뷔전을 치르는 이승엽 감독은 예상대로 '돌아온 20승 투수' 라울 알칸타라를 선발로 내세웠다. 롯데는 댄 스트레일리. 그 이유로 이승엽 두산 감독은 "한국에서 뛰었던 경험도 있고 컨디션도 좋다. 어떤 팀이라도 쉽게 공략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고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개막전 선발 경험도 있다"고 이유를 밝혔다.

KT는 시범경기에서 호투를 펼친 웨스 벤자민이, '투수왕국' LG는 다시 한 번 KBO리그 무대에 잔류한 케이시 켈리가 나선다. 이강철 KT 감독은 "LG를 이기기 위한 선택"이라고 말했고 염경엽 LG 감독은 "KT를 위기기 위해"라고 응수했다.

삼성의 1선발은 KBO리그에서 4번째 시즌을 맞는 데이비드 뷰캐넌, NC는 새 외국인 투수 에릭 페디다. 박진만 삼성 감독은 "한국 야구를 가장 잘 알고 작년 부족했던 걸 스스로 느꼈고 가장 열심히 준비를 잘했다. 시범경기서 컨디션도 가장 좋았다", 강인원 NC 감독은 "빅리그를 통한 경험이 많은 투수고 모든 면에서 출중한 실력을 갖췄다"고 선택 배경을 설명했다.

올해도 외국인 선수 대세가 이어진 가운데 토종 선발을 택한 구단은 SSG와 키움 히어로즈 단 2구단 뿐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에 해냈다" 은마의 환호…8개월새 6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