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기아 EV9보러 서울 왔다"…전 세계 외신이 조명한 전기차

머니투데이
  • 고양(경기)=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25
  • 2023.03.30 15:11
  • 글자크기조절
30일 오전 11시쯤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 기아 기자회견 부스에서 취재진이 기아 준대형 전기 SUV(다목적스포츠차량) EV9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30일 오전 11시쯤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 기아 기자회견 부스에서 취재진이 기아 준대형 전기 SUV(다목적스포츠차량) EV9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오늘의 히어로 카(주인공 차)가 떴다"

한 외신 기자가 30일 오전 10시쯤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 기아 기자회견 부스에서 한 외신 기자가 검은 천이 덮인 기아 대형 전기 SUV(다목적스포츠차량)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30일 오전 11시쯤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 기아 기자회견 부스에서 취재진이 기아 준대형 전기 SUV(다목적스포츠차량) EV9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30일 오전 11시쯤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 기아 기자회견 부스에서 취재진이 기아 준대형 전기 SUV(다목적스포츠차량) EV9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현대차·기아·제네시스, KG모빌리티 등 국내 완성차 기업부터 시작해 메르세데스-벤츠, BMW그룹, 포르쉐 등이 참석한 이번 서울모빌리티쇼의 주인공은 세계 최초로 실제 차량이 공개되는 EV9이었다.

기아 부스는 2400㎡(약 726평) 규모였지만 EV9을 취재하러온 기자들이 몰려 내부에 자리잡을만한 공간은 넓지 않았다. 이 때문에 행사가 시작되기 20분전부터 부스 내부는 이미 발디딜 틈이 없었다.
30일 오전 11시쯤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 기아 기자회견 부스의 대형 스크린에 등장한 기아 준대형 전기SUV(다목적스포츠차량) EV9 영상/사진=이강준 기자
30일 오전 11시쯤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 기아 기자회견 부스의 대형 스크린에 등장한 기아 준대형 전기SUV(다목적스포츠차량) EV9 영상/사진=이강준 기자
기아는 EV9에 대한 취재진의 관심을 예상이라도 한듯 이 차량의 일부 모습을 지속적으로 대형 스크린에 띄웠다. EV9의 후미등, 전면등, 문 손잡이 등이 나온 영상이 반복됐다. EV9 콘셉트카를 공개했던 지난해 7월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선 기아의 디자인 철학을 드러내는 '오퍼짓 유나이티드' 영상만을 재생했었다.

기아에 따르면 약 20여곳의 외신이 서울모빌리티쇼 기아 부스를 방문했다. 이중엔 블룸버그, 로이터부터 중국의 CCTV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외신도 다수였다. 모두 EV9 실차를 직접 살펴보고 자국의 독자·시청자에게 소식을 전하기 위해서 방한했다.
30일 오전 11시쯤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 기아 기자회견 부스에서 취재진이 기아 준대형 전기 SUV(다목적스포츠차량) EV9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30일 오전 11시쯤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 기아 기자회견 부스에서 취재진이 기아 준대형 전기 SUV(다목적스포츠차량) EV9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기아는 자사 부스에 EV9 3대, EV9 GT-Line 3대 등 총 6대를 배치했다. 단일 모델로는 많은 대수였는데도 유튜버 등 인플루언서와 취재진이 뒤엉켜 차를 가까이서 보기만하는데도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다. 서울모빌리티쇼 관람객이 EV9을 상세히 살펴볼 수 있도록 마련한 'EV9 아일랜드'는 이미 전후좌우로 취재진이 감싸고 있었다.

기아는 오는 31일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개막하는 서울모빌리티쇼에서 테라로사와 협업해 EV9의 콘셉트를 담은 시그니처 블랜드 원두 커피를 제작하고 이벤트 참여 고객을 대상으로 기념품을 제공한다.

카페 공간 내에 EV9을 전시해 관람객들이 편안하게 커피를 즐기면서 EV9을 감상할 수 있고 기아와 테라로사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철학을 엿보며 다양한 영감도 얻을 수 있다.

기아는 모빌리티쇼를 직접 방문하지 못한 고객들도 온라인으로 기아관과 EV9을 경험할 수 있도록 '디지털 쇼룸'을 최초로 운영한다.

EV9은 정부 인증이 마무리되는 대로 오는 2분기 사전계약을 진행한다. 기아는 EV9의 최대 주행가능 거리 목표가 환경부 기준 500㎞ 이상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료 '찔끔' 인상 역부족…'44조 적자' 한전,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