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운동화 앞뒤로 다 신네?…'아톰부츠' 만든 그 브랜드 또 파격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45
  • 2023.03.30 16:26
  • 글자크기조절

미군 아버지 둔 한국계 디자이너가 설립

'미스치프'가 오는 4월 11일 출시하는 양면 운동화 'BWD'./사진=미스치프(MSCHF)
'미스치프'가 오는 4월 11일 출시하는 양면 운동화 'BWD'./사진=미스치프(MSCHF)
일본 애니메이션 '우주소년 아톰'이 연상되는 이른바 '아톰 부츠'를 만들었던 예술 집단이 이번엔 앞뒤 없는 '양면 운동화' 출시를 예고해 패션계를 달구고 있다.

미국 브루클린을 기반으로 하는 패션 브랜드 '미스치프'(MSCHF)가 앞뒤 양방향으로 신을 수 있는 운동화 'BWD'를 출시한다.

이 운동화는 신발에 두 개의 입구를 만들어 취향에 따라 스타일링을 다르게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미스치프가 오는 4월 11일 출시하는 양면 운동화./사진=미스치프 스니커즈 인스타그램
미스치프가 오는 4월 11일 출시하는 양면 운동화./사진=미스치프 스니커즈 인스타그램
언뜻 일반적인 운동화처럼 보이지만 한 쪽으로 발을 넣을 경우 발가락이 드러나는 오픈토 디테일의 운동화로, 반대쪽으로 발을 넣을 경우 뮬처럼 신을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신발은 오는 4월 11일 미스치프 앱을 통해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미스치프는 지난달 16일 출시한 '빅 레드 부츠'로 전세계 패션 피플들의 관심을 받았다.
가수 전소미,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미스치프의 '빅 레드 부츠'를 신은 모습./사진=전소미, 정용진 인스타그램
가수 전소미,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미스치프의 '빅 레드 부츠'를 신은 모습./사진=전소미, 정용진 인스타그램

팝 가수 시에라, 릴 웨인, SNS 스타 위즈덤 카예, 가수 전소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이 이 부츠를 신은 사진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아톰 부츠'를 연상케 하는 이 부츠는 출시된 지 불과 몇 분만에 완판됐고, 중고 거래 시장(리셀 시장)에서는 출시가 350달러(한화 약 45만원) 대비 약 3배 넘는 가격인 1300달러대(한화 약 170만원)에 거래되고 있어 이번 신제품인 양면 운동화 'BWD'에도 관심이 모인다.

이 부츠는 아톰의 신발이 연상돼 '아톰 부츠'라고도 불리지만, 미스치프는 미국 TV 만화 시리즈 '도라의 모험'에 등장하는 캐릭터 중 말하는 원숭이가 신고 다니는 신발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미스치프는 지난해 10월에는 깁스 모양의 신발을 출시하기도 했다.
미스치프가 지난달 16일 출시한 '빅 레드 부츠'(왼쪽)과 지난해 10월 출시한 깁스 형태의 부츠 'AC1'(오른쪽)./사진=미스치프(MSCHF)
미스치프가 지난달 16일 출시한 '빅 레드 부츠'(왼쪽)과 지난해 10월 출시한 깁스 형태의 부츠 'AC1'(오른쪽)./사진=미스치프(MSCHF)

한편 미스치프(MSCHF)는 2016년 미군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가브리엘 웨일리가 설립한 브랜드다.

어린 아이들의 장난을 뜻하는 'Mischief'에서 모음을 뺀 것을 브랜드명으로 하며, 현대 예술 작품과 패션을 오가는 장난기 넘치는 독특하고 파격적인 아이템들을 선보이는 예술 집단이다. 2주에 한번 신상품을 출시하며, 모든 아이템은 재발매 없이 한정된 수량만 판매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