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하루 출장비 서울 49만원…中상하이보다 적었다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1 13: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미국 뉴욕이 세계에서 하루 출장비가 가장 많이 드는 곳으로 선정됐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미국 뉴욕이 세계에서 하루 출장비가 가장 많이 드는 곳으로 선정됐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미국 뉴욕이 세계에서 하루 출장비가 가장 많이 드는 곳으로 선정됐다. 서울은 세계 57위로 아시아에서 5위를 기록했다.

국제 인력관리 컨설팅업체 ECA인터내셔널은 지난해 수집한 데이터를 토대로 '출장비가 많이 드는 도시' 순위를 공개했다. 출장비는 지난해 기준 각 도시별 4성급 호텔 숙박비와 식음료비, 교통비, 부대비용 등을 비교해 산정했다.

세계에서 일일 출장비가 가장 많이 드는 곳은 미국 뉴욕으로, 796달러(약 104만원)에 달했다. 코로나19(COVID-19) 이후 출장·관광 수요 증가로 숙박비가 증가한데다, 인플레이션 여파로 생활용품 가격이 오르면서 전년 대비 출장비가 8% 늘었다.

국제기구가 밀집한 스위스 제네바와 미국 수도 워싱턴 DC는 각각 700달러(약 91만원), 658달러(약 85만원)로 2,3위를 기록했다. 이어 △스위스 취리히(641달러) △미국 샌프란시스코(609달러) △이스라엘 텔아비브(594달러) △미국 로스앤젤레스(584달러) △영국 런던(583달러) △앙골라 루안다(564달러) △프랑스 파리(557달러) 순이었다.

아시아에서는 홍콩이 하루 출장비 520달러(약 68만원)로 16위를 기록,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이어 △싱가포르(19위) △도쿄(37위) △상하이(50위) △서울(57위) 등의 순으로 출장비가 비쌌다. 서울 하루 출장비는 380달러(약 49만원)로 아시아 도시 중 5위를 차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