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방울토마토 구토 왜?…"안전하지 않을때 있다" "종자문제 아닐수도"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유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931
  • 2023.03.30 17:20
  • 글자크기조절
서울 한 대형마트에  방울토마토가 진열돼 있다. /사진제공=뉴스1
서울 한 대형마트에 방울토마토가 진열돼 있다. /사진제공=뉴스1
최근 시중에 판매 중인 방울토마토를 먹고 구토 등 부작용이 났다는 사례가 속출하면서 어떤 이유에서 비롯된 일인지 관심이 높다. 토마토를 빨리 키우기 위해 뿌린 성장촉진제가 문제라는 의견도 있고, 토마토에 소량 포함된 독성 물질인 솔라닌 때문이란 추측도 나온다.

30일 머니투데이가 해당 문제와 관련해 의학, 식품 관련 전문가에게 문의한 결과 이번 문제는 토마토 자체 성분, 농약 등 외부 유해 물질, 품종 개량과정에서 변이 등을 종합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중론이다.

심경원 이대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요즘 과일도 유전자 재조합을 많이 하니까 그 과정에서 생각하지 못한 물질이 생성되면서 인체에 작용하는 건지 살펴볼 수 있다"며 "아니면 특정 종류의 토마토에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인지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 교수는 이어 "토마토를 비롯한 식물성 음식이 모두 안전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며 "버섯에도 독이 있고, 일부 과일의 씨앗에도 독 성분이 있어 소화기 등이 취약한 사람한테는 안 좋을 수 있기 때문에 이런 문제도 짚어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상도 중앙대 식품공학과 교수는 "방울토마토에 솔라닌은 거의 없고, 과일에 구토를 유발할 정도의 농약은 남지 않는다"며 "특히 방울토마토 같은 경우 표면이 부드러워 물로 농약이 거의 씻겨 나가서 남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정 생산자나 종자의 문제라기보다 토마토에 있는 화물질이나 세균을 조사해야 뭐가 검출됐는지 검증해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박정숙 백석문화대학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농약 성분이 제대로 세척이 안 된 것도 원인이 될 수 있는데 속단하긴 어렵다"며 "감자에서 싹이 날 때 나타나는 성분인 솔라닌 얘기도 나오는데 지금까지 솔라닌으로 인한 집단 식중독이나 구토 사례가 별로 없어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단정 지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동료들과 의견을 나눈 결과 발효식품도 아닌 그동안 멀쩡하게 잘 먹었던 방울토마토가 구토를 유발한다고 하니 다들 의문이 많았다"며 "이번 사건의 토마토가 개량된 신품종이라는 얘기도 있는데 그 과정에서 원래 성분에서 문제가 생겼을 수도 있다. 감자의 솔라닌이 구토를 유발하듯이, 토마토에 있는 토마틴이란 성분에 문제를 일으켰을 수 있다는 의견을 내신 분들도 있다"고 전했다.

주관 부처인 식약처는 신중한 입장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SNS, 인터넷 카페 등에 올라온 방울토마토 구토 관련 글을 입수해 분석했다"며 "오늘 식품영양, 농산물 분야 전문가들과 회의를 진행해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추후 조사 결과가 나오면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방울토마토 섭취 이후 이상반응 사례를 설명한 온라인 게시글. /사진제공=뉴시스
방울토마토 섭취 이후 이상반응 사례를 설명한 온라인 게시글. /사진제공=뉴시스
다만 아직 식약처에 방울토마토 구토나 식중독 문제로 신고가 접수된 것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는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종합 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다.

한편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방울토마토 섭취 이후 구토 등 다양한 피해 사례가 소개되고 있다.

한 네티즌은 "마트에서 구매한 방울토마토를 아이에게 간식으로 줬는데, 먹고 나서 10분 지나서 갑자기 구토하더라"며 "깜짝 놀라 병원에 갔더니 구토로 온 아이들이 3~4명 더 있었다"고 했다.

이외에도 방울토마토를 먹고 "식도가 따갑고 아렸다" "체한 느낌을 받았다" "쓴맛이 올라왔다" "목이 마비되는 것 같은 증상이 있었다" "침 삼키는 데 목이 부어서 침 삼킬 때마다 뭔가 걸리는 듯했다" 등 실제 피해 사례가 올라오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자리 빼앗고 인간 착취?…영화 '매트릭스' 악당의 솔직 당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