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JB금융, 715원 현금배당…얼라인 주주제안 모두 불발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17:51
  • 글자크기조절
전북 전주시 소재 JB금융그룹 본점
전북 전주시 소재 JB금융그룹 본점
JB금융지주 정기 주주총회에서 얼라인파트너스자산운용(얼라인)의 주주 제안 안건이 모두 부결됐다. JB금융은 보통주 주당 715원의 현금배당을 의결했고, 김기석 사외이사 선임 안을 부결했다.

JB금융은 30일 전북 전주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먼저 출석 의결권 수의 76.74%가 JB금융 안인 보통주 1주당 715원 현금배당에 찬성했다. 앞서 2대 주주인 행동주의 펀드 얼라인은 보통주 1주당 900원의 현금배당을 제안했다.

JB금융의 주주환원율은 27%가 됐다. 김기홍 JB금융 회장은 "동종 업계 대비 최고 수준으로, 기존 배당 정책을 충실히 준수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창환 얼라인파트너스 대표는 "JB금융은 얼마나 많은 주주가 우리 제안에 찬성 표를 행사했는지 엄중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JB금융의 극심한 저평가 해소를 위한 자본 배치 정책을 검토해 도입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사외이사 선임안에서도 JB금융측 제안이 받아들여졌다. JB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가 추천한 유관우·성제환 후보자는 사외이사로 선임됐지만, 얼라인의 김기석 후보자 사외이사 추가 선임안은 부결됐다.

유관우·성제환 후보자 선임안은 각각 출석 의결권 수의 81.3%, 66.77%가 찬성했다. 김기석 후보자 선임안은 37.62%가 동의하는 데 그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