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방울토마토 구토' 원인 밝혀졌다…"쓴맛 나면 먹지 마세요"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3,518
  • 2023.03.30 18:20
  • 글자크기조절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방울토마토가 진열돼 있다. /사진제공=뉴스1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방울토마토가 진열돼 있다. /사진제공=뉴스1
정부가 최근 방울토마토 섭취 이후 구토와 복통 증상이 나타난 이유를 분석한 결과 덜 익은 토마토에 존재하는 토마틴(Tomatine) 성분이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고 발표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 관계부처는 30일 이 같은 내용의 합동 조사 결과를 공개하며 "방울토마토 섭취 시 쓴맛이 느껴지는 경우 섭취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이날 관계기관과 영양, 독성 전문가와 긴급 협의회를 개최하고 토마토 섭취에 따른 구토 발생 원인과 향후 소비자 피해 방지 방안을 논의했다.

협의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구토를 유발한 원인이 특정 품종의 토마토가 수확 전 숙성 단계에서 낮은 온도에 노출돼 식물의 자기 보호 물질인 토마틴이 많이 생성됐고, 충분히 익은 후에도 이 성분이 남아 쓴맛과 구토를 유발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의견을 모았다.

다만 특정 품종(국내 품종 등록번호 HS2106) 이외의 토마토에는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 충남농업기술원은 해당 품종 수확기인 1월 하순에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약 3℃ 가량 낮아 토마토가 저온 생장함에 따라 토마틴이 생성된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까지 식중독 발병과 인과관계가 있는 특정 토마토 재배 농가는 3개 농가이며, 이 중 1개 농가는 이미 해당 토마토를 폐기하여 시중에 유통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나머지 2개 농가를 대상으로 일시적 출하 제한 조치 명령 및 자진 회수를 권고했다. 향후 정밀검사 결과 일반 토마토와 차이가 없다는 증거가 확보되면 출하를 재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3월부터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에서 급식으로 제공된 방울토마토를 섭취한 일부 어린이가 구토와 복통을 호소하는 식중독 의심 신고에 대한 조사 결과 잔류농약 등 일반적인 식중독 원인과는 인과관계가 없었다고 결론을 내렸다. 유통경로를 추적한 결과 해당 토마토는 모두 HS2106 단일 품종으로 확인됐다.

전문가들은 토마토 섭취 후 1시간 이내에 구토와 복통 증세가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으나 쉽게 회복되며 구토나 설사를 억제하는 약은 먹지 않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다만 섭취량이 많거나 증상이 심할 경우 즉시 가까운 병원에 방문해 치료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