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챗GPT의 아버지 샘 알트만 오픈AI 대표, 서울 온다

머니투데이
  • 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18:21
  • 글자크기조절

5~6월 전 세계 주요 도시로 '오픈AI 투어 2023' 진행
서울 포함 워싱턴DC·토론토·런던·도쿄 등 17개 도시

/사진=샘 알트만 트위터 갈무리
/사진=샘 알트만 트위터 갈무리
챗GPT와 함께 생성AI(인공지능) 열풍을 일으킨 샘 알트만 오픈AI CEO(최고경영자)가 서울을 찾는다. 국내 AI 관계자들과 만나 오픈AI의 성과를 알리고 협력 방안 등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알트만 CEO는 2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오는 5, 6월에 오픈 AI유저나 개발자, AI 전반에 관심 있는 사람들 등을 만나는 오픈AI 투어 2023을 떠난다"며 "(AI 관련) 정책입안자들과 대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투어에는 서울도 포함돼 있으며 정확한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알트만 CEO가 방문하는 도시는 △토론토(캐나다) △워싱턴 D.C.(미국)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 △라고스(나이지리아) △마드리드(스페인) △브뤼셀(벨기에) △뮌헨(독일) △런던(영국) △파리(프랑스) △텔아비브(이스라엘) △두바이(아랍에미리트(UAE)) △뉴델리(인도) △싱가포르(싱가포르) △자카르타(인도네시아) △서울(한국) △도쿄(일본) △멜버른(호주) 총 17곳이다.

챗GPT는 월간활성사용자(MAU) 1억명을 돌파하며 광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알트만 CEO는 최근 공개된 GPT-4 등 생성AI에 대한 생각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있다. 그는 지난 최근 미 방송 ABC와의 인터뷰에서 "AI가 조금 무섭다"고 밝히며 AI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챗GPT의 등장으로 생성AI가 빠르게 퍼지고 있는 상황에서 적합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챗GPT의 아버지가 가장 적극적으로 피력하고 있다. 이번 투어에서 각 도시의 정책 입안자와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만큼, 알트만 CEO는 각국의 입법부·행정부와 만나 AI 정책에 대해 논할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 2배 속도에 탄성…텍사스 놀라게 한 SK 기술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