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숙 "담배 끊기 어렵더라…금연침 80개 꽂고도 흡연"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749
  • 2023.03.30 22:40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VIVO TV - 비보티비'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VIVO TV - 비보티비' 캡처
개그우먼 김숙이 담배를 끊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했었다고 밝혔다.

30일 유튜브 채널 'VIVO TV - 비보티비'에는 '대학원 간다고 아부지에게 삥땅 친 마흔아홉 살 김숙 어떤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자신의 부캐 '에레나 쌤'으로 변신해 청취자들의 고민을 들어주는 김숙의 모습이 담겼다.

한 청취자는 김숙에게 "아버지가 계속 흡연을 해 갈등이 생긴다. 아버지가 금연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VIVO TV - 비보티비'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VIVO TV - 비보티비' 캡처

이에 김숙은 "(내가) 흡연자로서 살면서 느꼈던 건데, 아버지가 담배를 40년 정도 피우셨다면 끊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나도 끊으려고 금연초, 니코틴 패치, 금연껌, 심지어 금연침도 맞았다"며 "새끼손가락에 침을 80개씩 꽂았는데, 그걸 빼자마자 (친구들과 같이) 담배를 피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금연침이) 얼마나 아픈 줄 아냐. (그런데도 친구들이랑) '아까 너무 아프지 않았냐?'(하면서 담배를 피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게 참 이상하다. 몸이 안 좋다는 걸 안다"며 "담배의 양을 줄이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니 아버지께) 잔소리하지 말고 도와줘라"라고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아울러 "하지 말라고 하는 시간에 다른 쪽으로 관심을 돌려주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또 히트" 환호…올들어 93% 상승한 이 주식, 개미도 춤 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