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황영웅, 일진 무리는 맞지만…학폭은 다른 애가" 오랜 친구 주장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22:49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트로트 가수 황영웅이 학교 폭력(학폭)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오랜 친구가 황영웅의 학교 폭력 의혹을 반박했다.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황영웅의 학교 폭력(학폭) 논란이 조명됐다.

이날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과거 황영웅에게 학교 폭력을 당한 동창들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들은 황영웅이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 속 손명오 같은 인물이라고 비판하며 "황영웅은 약한 사람만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이들은 "(황영웅이) '이 사실을 부모님께 이야기하면 죽여버린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그러나 자신을 황영웅의 오랜 친구라고 밝힌 A씨는 "(학창 시절) 친구끼리 여러명 뭉쳐 다닌 적은 있다"면서도 "누구를 괴롭히고 때리고 금품 갈취하고 이런 식으로 약한 친구 욕했던 친구는 따로 있었다"고 반박했다.

A씨는 "사람들이 얘기하는 것처럼 안 좋게 보일 수밖에 없었다"고 인정했으나 "그 무리는 (황)영웅이 돈이 있으면 불렀다. (황)영웅이 그 친구들과 친해지고 싶어서 뭘 사주고 했던 건 맞다"며 황영웅이 일진 무리였을 뿐, 학교 폭력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황영웅은 한때 '제2의 임영웅'으로 불리며 '불타는 트롯맨'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으나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지면서 자진 하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4개월만에 '코로나 터널' 끝…오늘부터 무엇이 달라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