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명석, 하나님 지시로 건강검진한다며 성폭행"…JMS 2세 폭로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382
  • 2023.03.31 07:11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진=MBC '실화탐사대'
모태신앙으로 JMS(기독교복음선교회)에 다닌 2세 신도들이 총재 정명석씨의 성폭력 등 만행을 폭로했다.

MBC '실화탐사대'는 지난 30일 방송에서 JMS 신도인 부모님 영향으로 모태신앙인이 된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지금은 JMS의 실체를 깨닫고 탈퇴했다는 A씨는 "JMS 측이 운영하는 호텔에서 정명석과 면담을 진행한 적이 있다. 방에 들어갔더니 1 대 1로 면담을 했다. 정명석은 소파에 운동복 차림으로 그냥 앉아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정명석이 내게 갑자기 일어나보라고 했다. 이후 손의 맥을 짚어 보더니 건강검진을 해주겠다며 '한 바퀴 돌아보라'고 하더라. 내 뒷모습을 보고는 '좋네'라는 말도 했다. 잘못 들었나 싶었다"며 "정명석은 저를 강제로 끌어당겼다. 자궁 검진을 해주겠다며 스타킹에 손을 넣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2세 신도인 B씨는 정명석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했다.

그는 "정명석은 당시 운동복 차림에 반바지랑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나에게 'O자 다리면 치어리더 하면 안 된다'고 하더라. 그러더니 일어나보라고 했다. 정명석이 손으로 허벅지와 가슴을 콱 잡았다. 그러면서 하는 얘기가 '하나님이 건강검진 시켰다'고 하고 성폭행했다"고 털어놨다.

/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진=MBC '실화탐사대'

JMS는 이성 친구와 교제를 심각한 타락으로 규정, 강하게 통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신도는 "교리 때문에 일부는 이성을 좋아하는 마음이나 스킨십, 자위행위까지도 교회 지도자에게 보고하고 회개해야 한다. 이성 행위, 자위행위, 만지는 행위가 잘못됐다는 것을 잊으면 죽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나는 신이다'를 통해 정명석의 만행이 공개되면서 사이비·이단 종교단체에 대한 엄정한 대처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명석은 2009년 성폭행 혐의 등으로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2018년 2월 출소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외국 국적 여성 신도 2명을 성추행하는 등 22차례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로 2021년 또다시 구속기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