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새끼가 계속 나와"…27시간 동안 21마리 출산한 美반려견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07:40
  • 글자크기조절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한 번에 21마리를 출산한 나미네가 새끼들에게 젖을 주는 모습. /사진=CNN 방송 갈무리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한 번에 21마리를 출산한 나미네가 새끼들에게 젖을 주는 모습. /사진=CNN 방송 갈무리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반려견이 이틀 동안 강아지 21마리를 출산했다.

28일(현지 시각) CNN 방송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포카혼타스에 거주하는 타냐 더브스는 자신이 키우는 2살짜리 그레이트 데인 '나미네'가 27시간 동안 총 21마리를 순산했다고 밝혔다.

더브스는 새끼 2마리는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세상을 떠났지만 다른 새끼들은 대부분 몸무게가 1파운드(약 0.4㎏)를 넘기는 등 건강하다고 전했다.

더브스는 "16마리가 끝인 줄 알았는데 새끼가 계속 나왔다"며 "어미 젖을 떼는 대로 강아지를 판매한 뒤 수익금을 동물보호소에 기부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한 번에 21마리를 출산한 나미네의 모습. /사진=CNN 방송 갈무리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한 번에 21마리를 출산한 나미네의 모습. /사진=CNN 방송 갈무리
나미네의 견종은 '세상에서 가장 큰 개'로 유명한 그레이트 데인이다. 그레이트 데인은 어깨높이만 72㎝에 달하며 왜소한 체격이어도 몸무게가 50㎏을 넘는 경우가 많다.

개가 한 번에 출산하는 새끼 수는 보통 1마리에서 12마리 사이지만, 그레이트 데인처럼 몸집이 큰 견종일수록 더 많은 새끼를 낳는 경향이 있다.

한편 2004년 영국 케임브리지셔주에서 나폴리 마스티프견이 24마리의 새끼를 낳아 세계 최다 출산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편하게 일하고 돈 번다" 외국인 입소문…중소기업 당한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