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벚꽃 명소' 40대는 집주변, 60대는 교외로…2030은 어디로?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48
  • 2023.03.31 14:25
  • 글자크기조절

방문자 수는 석촌호수 59.8만명…SKT, 빅데이터 플랫폼 '지오비전퍼즐' 분석

/사진제공=SKT
/사진제공=SKT
서울과 수도권의 20·30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벚꽃 명소는 서울숲, 도산공원, 뚝섬유원지로 조사됐다.

SK텔레콤 (51,300원 ▲300 +0.59%)은 전처리한 모바일 데이터를 AI(인공지능)가 학습하고, 이를 통계화한 유동 인구를 측정·분석한 결과를 31일 공개했다.

SK텔레콤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지오비전퍼즐'을 기반으로, 지난해 벚꽃 시즌(2022년 4월 9~17일) 서울과 수도권 내 관광명소 방문자 데이터를 분석했다.

전체 방문자 수 기준으로는 가장 많이 찾은 벚꽃 명소는 △석촌호수(59만8000명) △여의도윤중로(23만8000명) △도산공원(11만명) △뚝섬한강공원(8만1000명) △망원한강공원(3만9000명) 등 순이었다.

특정 연령대의 방문 비중을 보여주는 '방문선호도'는 제각각이었다. 20대는 서울숲과 뚝섬한강공원, 낙산공원·도산공원 등 서울 시내와 한강 주변의 공원을 선호했다. 30대는 도산공원과 서울대공원, 한국민속촌, 임진각 평화누리, 동탄호수공원 등 가족들과 함께 벚꽃을 즐길 수 있는 '가족'형이 많았다.

특히 서울숲과 도산공원, 낙산공원 등은 주변에 카페가 많은 장소인 만큼, 20·30대가 선호하는 벚꽃 명소는 주변인과의 만남과 관련성이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제공=SKT
/사진제공=SKT
40대는 화성시 동탄여울공원, 한국민속촌, 화성시 개나리공원, 평택시 배다리생태공원 등 주거지 인근의 공원을 찾는 '집주변' 형이 다수 보였다.

50대는 행주산성과 화성시 화산체육공원, 시흥시 물왕호수, 군포시 반월호수 등을 많이 찾았다. 60대는 김포시 대명포구와 남한산성, 안양예술공원 등을 찾아 교외 지역을 선호하는 현상이 두드러졌다. 70대는 동두천시 소요산, 보라매공원, 올림픽공원 등에 집중됐다.

방문자 수 기준으론 20·30대는 석촌호수, 40대는 미사리경정공원, 50대는 물왕저수지, 60·70대는 수원 화성일대를 가장 많이 찾았다.

벚꽃 시즌에 아이와 함께 많이 찾는 장소도 따로 있었다. 방문자 수 기준으로 아이와 함께 방문하는 곳은 서울대공원, 동탄호수공원, 올림픽공원 순이었다.

장홍성 SK텔레콤 애드테크 CO담당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지오비전퍼즐'을 통해 시민들의 편익을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벚꽃축제와 같이 일상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를 지속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말까지 공공 12만호 추가공급...PF 보증 10조 확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